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트럼프 당선 기대하고 있다”

 
북한이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당선을 기대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북 라디오 방송인 미국의소리(VOA)는 19일 지난달 말 8일간의 일정으로 평양과 원산을 다녀온 후쿠다 게이스케 일본 주간 동양경제 편집위원과의 인터뷰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후쿠다 게이스케 편집위원은 VOA와 인터뷰에서 “북한 정부 관계자 등은 미국 대통령 선거에 관심이 많고 그 결과를 조심스럽게 지켜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 민주당 정권이 계속 권력을 잡아왔기 때문에 북한은 뭔가 변화를 기대하고 있는 것 같다”며 “어떤 사람은 트럼프가 되면 확실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떤 사람은 민주당보다 공화당이 얘기가 통한다고 얘기하더라”며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보면 그동안 북한에 별 관심이 없는 것 같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대외선전용 매체인 ‘조선의 오늘’은 지난 6월 한반도 문제에 대해 트럼프는 현명한 정치인이고 선견지명이 있는 대통령 후보감이라고 했지만, 힐러리에 대해선 우둔하다고 평가절하하기도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