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에 이어 미국 도심에 ‘힐러리 나체상’ 등장

기사 이미지

미국 뉴욕 맨해튼 길거리에 등장한 힐러리 나체상. [사진 뉴욕데일리뉴스 인터넷판 캡쳐]

지난 8월 미국 주요 도시에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나체상이 등장한 데 이어 이번에는 뉴욕에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나체상이 등장했다.

18일(현지시간) 뉴욕데일리뉴스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클린턴의 나체상은 이날 오전 출근 시간대에 뉴욕 맨해튼 남부 길거리에 등장했다. 셔츠를 걸쳤지만 그 아래로 맨몸이 드러나 있다.

월스트리트 금융인이 클린턴의 뒤에 숨어 옆구리 쪽으로 머리를 내밀고 있는 모습이다. 클린턴이 미 금융계인 월스트리트를 보호하고 있다는 것을 꼬집는 것이다.
 
추천 기사

그러나 이 나체상은 오래가지 못했다. “너무 음란하다”는 지적과 함께 행인들이 반발에 나섰기 때문이다. 국립 아메리카 원주민 박물관 직원이라고 밝힌 한 여성은 “내 직장 앞에 이런 것을 설치한 것을 견딜 수 없다”며 나체상을 넘어뜨렸다.

그러자 또다른 여성도 나체상을 깔고 앉는 등 거세게 항의했다. 결국 출동한 경찰은 미리 허가 받지 않고 작품을 전시했다며 나체상을 치울 것을 명령했다. 나체상은 몇 분 뒤 차에 실려 옮겨졌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