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효리 "아무것도 하지 않으니 진짜 나를 만났다. 컴백은 내년쯤?"

기사 이미지
가수 이효리가 한 패션지와의 화보 작업을 통해 자신의 컴백 소식을 알렸다.
 
패션지 마리끌레르는 18일 오후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이효리의 제주도 생활이 담긴 화보를 공개했다.
 
이효리는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그냥 뭐 특별한 것 없이 지냈다. 남편(이상순)을 내조하면서 동물들과 산책하고 밥해 먹고 그런 소소한 일상을 보내고 있다. 요가 수련을 열심히 하는 것 말고는 지극히 평범하게 지내고 있다"며 자신의 근황을 밝혔다.
 
이효리는 "가장 큰 변화는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것이다. 차를 많이 마시는 습관이 생기고 TV나 휴대폰을 보는 시간이 줄어 그 외에 다른 일을 할 수 있는 여유가 생겼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그는 또 자신의 고민거리가 '좋은 노래를 만들고 부르는 것' '흉내내기 식의 음악이 아닌 진정성 있는 음악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이라고 밝힌 뒤 "곡도 쓰고, 구상도 많이 하고, 서두르지 않고 자연스럽게 완성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그 작업의 결과가 내년쯤이면 나오지 않을까 조심스레 예상한다"고 말해 내년 음악계 복귀 계획을 밝혔다.
 
이효리는 "내 생애 가장 행복했던 한 해가 올해다. 아무 것도 한 게 없고 이룬 일도 없고 이름을 알린 적도 없지만 내 38년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것 같다. 아무 것도 하지 않다 보니 진짜 나를 만난 느낌? 내년에는 더 행복할 듯한 예감이 든다"고 덧붙였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