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승민 "문재인 전 대표의 동문서답이야말로 유체이탈 화법"

기사 이미지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이 '송민순 회고록' 파문과 관련, '기억이 잘 안난다'고 말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 대해 "법정에서 불리한 진술을 피하려는 변호사 같다"고 비난했다.
 
유 의원은 18일 저녁 교통방송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 출연, "정치인 문재인이 아니라 법정에서 자기한테 불리한 진술을 피하려는 변호사 문재인 같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문 전 대표가) 사실이 무엇이냐, 팩트가 무엇이냐고 묻는 사람들에게 그런 질문을 하는 너는 원래 나쁜 사람이다, 이런 식의 동문서답으로 답하는 것이야말로 정말 유체이탈 화법이라고 생각한다"며 "당시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이 국가적으로 굉장히 중요한 결정이었고, 대통령을 매일 모시는 비서실장이 회의에서 치열하게 토론한 것을 기억 안난다고 하는 건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 정치인이 자기의 기억, 생각, 소신을 당당하게 솔직하게 국민들에게 밝히고 나서 국민들의 평가를 받는 거지, 지금 문 전 대표가 보이는 모습은 뭔가를 얻기 위해 계산 속에 함몰돼있는 듯한 느낌"이라며 "문 전 대표가 새누리당을 자꾸 색깔론이나 정쟁으로 몰아가지 말고 그때 했던 행동과 말이 무엇이었는지 국민들에게 말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이 사안은 야권의 유력한 대권후보인 문 전 대표가 대통령 감이 되느냐 라는 문제와 관련돼 있기 때문에 이걸 답변하지 않고 넘어간다면 계속 국력이 낭비되고 소모전으로 갈 수 밖에 없다"며 문 전 대표의 입장 표명을 재차 촉구했다.
 
한편 그는 미르- K스포츠재단 의혹에 대해서 "이런 문제일수록 청와대 관계자들이 죄가 있으면 있는대로 없으면 없는대로 해명하고 일단락돼야 한다"고 말했다.
 
우병우 민정수석 문제에 대해선 "현직 민정수석이 어떻게 검찰 수사를 받으러 나가겠는가. 백 번 물러나는 게 좋겠다"고 자진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