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택대출 금리 일제히 인상…1%P 오르면 6만 가구 위험

시중은행이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일제히 올렸다. 당분간 시장금리 상승이 예상된다는 점에서 대출금리가 바닥을 탈출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1300조원에 육박하는 부채를 지닌 가계에 위기의 경고등이 들어올 수 있다.

18일 각 은행에 따르면 이날부터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에 인상된 금리가 적용됐다. 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신규 취급액 기준)가 하락세를 멈추고 9개월 만에 상승세(0.04%포인트 상승)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신한·하나·우리은행은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전날보다 0.04%포인트 올렸다. 국민은행은 이전(2.57~3.88%)보다 0.13%포인트 오른 2.7~4.01%로 조정했다.
추천 기사
가산금리 인상은 신규 대출에만 적용되지만 코픽스의 상승은 기존 변동금리 대출까지 영향을 미친다. 코픽스의 이달 상승폭이 크진 않지만 흐름이 반전됐다는 점에서 심상찮은 신호다. 코픽스는 다음달에 더 오를 가능성이 크다. 지난달 평균 1.39%였던 은행채(1년 만기) 금리가 이달 들어 1.45%로 오르는 등 시장금리가 상승세다.

조용구 신영증권 선임연구원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12월에 금리를 올릴 것이 확실시되는 데다 한국은행이 연내는 물론 내년 1분기에도 금리를 내리기 어렵다고 본다”며 “시장금리가 당분간 오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이 금리를 올리면 국내 채권시장에서 자금이 빠져나갈 수 있어서 한은이 금리 인상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최근 이주열 한은 총재도 물가안정목표제 운영상황 설명회에서 “가계부채와 미국 연준의 금리 인상 가능성 등 금융안정에 유의해 금리정책 운용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금리 인하가 별 효과가 없다는 점은 한은도 이미 알고 있다. 김경수 성균관대 경제학과 교수는 “기준금리를 내릴 만큼 내렸는데 성장률은 꼼짝 않고 가계부채만 목까지 찼다” 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문제는 대출금리가 조금만 꿈틀해도 국가 경제에 미칠 파장이 만만찮다는 점이다. 그동안 가계부채가 급증해도 버틴 건 저금리 덕분이었다. 2012년 이후 가계대출 잔액은 38% 늘었지만 가계대출 평균금리(잔액 기준)는 2.3%포인트 하락했다(5.82→3.27%). 같은 기간 전체 가계의 이자 부담은 오히려 22% 줄어들어 2009년 수준에 머물렀다.

금리 수준이 낮은 지금은 이자율이 0.2~0.3%포인트만 올라도 이자 부담이 10%가량 껑충 뛰게 된다. 2분기 기준 가계대출 규모(1191조원, 판매신용 제외)를 감안하면 대출금리가 0.25% 오를 때마다 연간 가계의 이자 부담이 3조원가량 늘어난다. 한은은 지난 6월 금융안정 보고서에서 금리가 1%포인트 오른다면 금융·실물 자산을 다 처분해도 빚을 갚을 수 없는 부실위험 가구가 6만 가구 늘어날 거란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미국 금리 인상이 가시화된 지금 경제정책이 최우선으로 고려할 점은 가계부채라고 한목소리로 지적한다. 윤석헌 서울대 경영대 객원교수는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93%)이 북유럽보다는 낮지만 그 나라들보다 연금 등 금융자산이 튼실하지 못하다”면서 “금리 인상으로 인한 충격은 그 어느 나라보다도 클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근 건국대 금융ICT학과 특임교수는 “미국을 따라 한은이 금리를 올린다면 이미 취약한 가계의 부실 위험이 크게 증가해 가계의 숨통을 조이게 된다”며 금리 인상론을 경계했다.
관련 기사
18일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가계부채 문제의 해결책으로 “(고정금리 방식의) 안심전환대출을 다시 도입해 가계부채의 질을 바꾸라”는 김용태(새누리당) 의원의 지적도 나왔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자본력 확충을 위해 국회가 검토해달라”고 답변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