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전~세종 길목에 국방산업단지 조성키로

대전시와 세종시를 잇는 길목에 국방 분야 전문의 특화 산업단지 조성이 추진된다.

대전시는 18일 “유성구 안산지구 159만7000㎡ 규모의 산업단지의 절반 정도에 국방 관련 업체를 유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근에 있는 육·해·공 본부, 군수사령부, 교육사령부, 국방과학연구소(ADD), 국방신뢰성센터와 연계해 개발한다는 게 대전시의 구상이다. 전체 부지 가운데 50%정도가 산업용지이다. 시는 산업단지 조성을 민간 공모를 통한 특수목적법인(SPC) 구성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SPC는 도시공사 등 공공기관에서 34%를 출자한다는 계획이다. 사업비는 7500억원가량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올해 말 SPC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해 2021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산단이 성공적으로 자리 잡으면 3500여명 고용에 1조7000억원 생산액 증대 효과가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이곳에 앞으로 지하철 역사도 들어서 접근성도 좋아질 전망이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안산지구 산업단지 개발로 대전을 국방클러스터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김방현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