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모비스맨 된 이종현 “두목 이승현 잡겠다”

기사 이미지

유재학 감독(왼쪽)이 신인 1순위 1번으로 지명한 이종현에게 구단 모자를 씌워주고 있다. [뉴시스]

2016년 국내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인 ‘괴물’ 이종현(22·2m3㎝)이 ‘두목’ 이승현(24·오리온)에게 선전포고를 했다.

이종현은 18일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연맹(KBL)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모비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지난 3일 신인 드래프트 순위 추첨에서 1순위 지명권을 뽑았던 모비스의 유재학(53) 감독은 이날 주저없이 이종현을 뽑았다. 유 감독은 “고민할 필요가 없었다. 이종현은 앞으로 10년 동안 한국농구를 책임질 선수”라고 말했다.

무대 위에 오른 이종현은 고려대 선배이자 프로 무대에선 라이벌로 만날 이승현에게 도전장을 던졌다. 앞서 2014년 이승현은 신인 1순위로 오리온에 뽑히면서 “‘고려대 안암골 두목 호랑이’이 아닌 ‘KBL 두목’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리곤 2015-16시즌 오리온의 우승을 이끌면서 정말 ‘KBL의 두목’이 됐다. 이종현은 “이승현 형이 오리온에서 우승하고, 최우수선수상(MVP)을 받는 장면을 TV로 지켜봤다. 몸을 최대한 빨리 만들어 두목을 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 1순위 이종현이 모비스 유니폼을 입는다. SK에 지명된 최준용, 전자랜드로 가는 강상재와 함께 활약이 기대된다. 경기도 고양시 일산 자택 인근에서 포즈를 취한 이종현. [사진 신인섭 기자]

2순위 지명권을 가진 서울 SK는 올해 MBC배 대회에서 연세대를 11년 만에 정상에 올려놓은 포워드 최준용(22·2m)을 뽑았다. 3순위 지명권을 보유한 인천 전자랜드는 이종현과 함께 ‘안암골 트윈타워’로 불렸던 강상재(22·고려대·2m)를 선택했다.

이종현은 고교시절부터 ‘괴물’로 불렸다. 그는 2m대 빅맨이면서도 발이 빠르다. 미들슛 범위도 넓어서 웬만한 슈터가 부럽지 않다. 윙스팬(양 팔을 옆으로 벌린 길이)이 2m23㎝나 되는 등 신장에 비해 긴 팔로 블록슛도 척척 해낸다. 그래서 그는 ‘서장훈(42·2m7㎝·은퇴)과 김주성(37·2m5㎝·동부)의 장점만 섞어놓은 선수’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종현은 2014년 한국이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는데 힘을 보탰고, 지난해 6월엔 미국프로농구(NBA) 신인 드래프트에 도전장을 내기도 했다.

이종현은 “생각보다 많은 기대를 받아서 감사하면서도 한편으론 걱정이 된다. 차분하게 기대에 걸맞는 실력을 보여주겠다”며 “모비스에서의 새 출발이 내 농구 인생에 있어서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현과 유 감독은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주전 센터와 감독으로 만난 적이 있다 이종현은 “유 감독님은 게으르다는 평가를 많이 받은 나를 바로 잡아주신 분”이라며 “대학교 1~2학년 때는 아무 것도 모르고 덤비다 호되게 야단을 맞고 정신이 번쩍 들었다. 그런 과정을 통해 더욱 발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2014년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낸 직후 유 감독님이 ‘금메달을 땄다고 방심하지 말고 다른 선수보다 더 열심히 운동해야 한다’고 조언을 해주셨다. 지금도 그 말씀을 가슴에 새기고 있다”고 했다.
기사 이미지
이종현이 모비스 유니폼을 입게 됨에 따라 베테랑 가드 양동근(35)과의 콤비 플레이도 기대된다. 이종현은 “대표팀에서 유재학 감독님의 지시사항을 정확히 이해하지 못했을 때 동근이 형이 옆에서 많이 도와줬다”며 “모비스에서 함께 뛰면서 재미있는 농구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모비스에 입단하면서 이종현은 아버지 이준호(50)씨에 이어 한 팀에서 대를 이어 뛰게 됐다. 신장 1m97㎝인 아버지 이준호씨는 현역 시절 모비스의 전신인 기아자동차에서 센터로 활약했다. 이종현은 “아버지는 내가 뛰는 경기를 빠짐 없이 보셨다. 포지션이 같이 보니 세밀한 부분까지 조언을 해주셨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이종현의 롤모델은 동부의 센터 김주성이다. 이종현은 “등번호 32번을 단 김주성 형이 너무 좋아서 중학교 이후 죽 32번을 달았다. 코트 밖의 생활도 본받고 싶은 선배”라고 밝혔다. 그는 또 “주성이 형과 마찬가지로 내 장기도 블록슛이다. 프로 무대에서 주성이 형의 통산 블록슛 기록(1000개) 만큼은 꼭 깨뜨리고 싶다”고 했다. 그는 이어 “운 좋게도 고등학교 시절부터 참 많은 우승을 해봤다. 모비스에서도 좋은 선배들과 함께 뛰며 우승을 많이 하고 싶다. 신인다운 패기로 프로 무대에 도전하겠다”고 강조했다.

고양=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사진=신인섭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