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창 발언’ 논란 김제동 “검찰서 나오라면 나가겠다”

기사 이미지

‘영창 발언’으로 논란이 된 방송인 김제동(42)이 방송 녹화 중 “(검찰이) 나오라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제동은 18일 강릉 원주대에서 진행한 JTBC 토크 쇼 ‘톡 투유-걱정 말아요 그대’ 방송 녹화 초기에 이같이 말했다.

이는 한 시민단체가 지난 11일 김제동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과 협박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는데, 김제동의 이날 발언은 이에 대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천 기사

김씨는 “(강릉을)오다 보니 고속도로 휴게소 화장실에 올림픽 홍보 시설을 했더라”며 “그러나 정확한 건 기억이 안 난다. 요즘은 정확해야 하니까. 사진을 찍어 둘 걸 그랬나”라고 최근 영창 논란을 비유하기도 했다.

그는 “이런 문제로 다른 문제가 묻히면 안 된다”면서 “책임질 일 있으면 지겠지만, 각종 국방 관련 비리와 문제에 대한 책임을 그들은 져야 한다”고 기존 주장을 반복했다.

김씨는 지난해 7월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군 복무 때 사회를 보던 중 4성 장군의 배우자를 ‘아주머니’라고 불렀다가 13일간 영창에 갔다”고 말했고 백승주 새누리당 의원이 진상 파악을 요구해 올해 국감에서 논란이 됐다.

이에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방송인 김제동씨의 영창 발언에 대해 “(조사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당시 김씨는 “웃자고 하는 소리에 죽자고 달려들면 답이 없다”며 “만약 (국정감사에서) 나를 부르면 언제든 나갈 수 있지만 일과가 끝난 이후에도 영내에 남아 회식 자리에서 사회를 본 자체가 군법에 위반된다”며 “(국회에 나가)이 얘기를 시작하면 감당할 수 있겠냐”고 맞대응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