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공포영화 버금가는 리허설

기사 이미지
<32강전 1국> ●·커 제 9단 ○·강동윤 9단

15보(167~182)=67로 붙였을 때 큰 고민 없이 끊어간 68은 약간 손해. 69로 잡을 때 70 이하로 나가는 수순이 자연스러운 것 같지만 이 진행은 군더더기였다. 똑같이 백△ 한 점을 버리더라도 실전처럼 73부터 79까지 공배를 꽉꽉 메우는 조이기를 당하면서 달아나기에 급급한 결과는 아쉽다. 여기서는 이미 14보 ‘참고도’에서 보여준 것처럼 68의 곳을 끊지 말고 그냥 72로 젖혀 빠져나가야 했다. 그랬으면 흑▲ 한 점을 삼키면서 여유 있게 퇴각할 수 있는 곳이었다.

80까지, 흑의 집이 될 만한 곳을 모두 공배로 만들었으나(애초, 그 이상의 전과를 기대했던 곳이다) 후수가 됐고 81을 얻어맞아서는 다시 박빙의 끝내기 승부가 된 것이다. 게다가 인터넷에서 이 대국을 해설 중이던 허영호 9단이 때마침, 관전 중이던 바둑 팬들에게 공포영화 버금가는 리허설을 연출해 팬들의 심장을 오그라들게 만들었다.

82 다음 ‘참고도’ 흑1부터 11까지 된 다음 우변 백12로 빠져 어느 쪽도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눈 터지는 계가 싸움이라는 것인데 이 수순에는 조급한 심정의 오류가 섞여있었다. 조금 복잡하지만 수순 중 흑3으로 끼웠을 때 단수한 백4의 방향이 틀렸다. 백4가 아니라 5의 곳으로 몰면 흑이 백◎ 두 점을 잡는 게 아니라 백이 흑?을 잡게 되므로 안팎의 실리가 크게 달라진다. 다행이다.

손종수 객원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북핵위기 심화 및 동북아 안보환경 변화 등 미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2017년 7월 1일 개소했습니다.
연구소는 대학과 정부출연 연구 기관 등과 연계해 학술행사를 개최하며, 정기적으로 자문회의를 열고 다양한 시각과 차별화된 이슈를 제시합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은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와 기사를 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