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갤노트7 협력사 피해…삼성전자, 전액 보상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로 경영 부담을 겪는 협력사를 위해 노트7 관련 부품을 원·부자재까지 전액 보상하기로 했다고 18일 발표했다. 구체적으로는 ▶이미 다 만들어놓은 완제품 재고는 납품단가 전액을 ▶만들다가 만 반제품 상태의 재고는 진행 상황에 따라 공정 원가를 계산해 전액을 ▶부품을 만들려고 사놓은 원부자재는 협력사의 구입단가 전액을 보상한다.

1차 협력사의 재하청을 받는 2차 협력사에 대해선 삼성전자의 보상액을 바탕으로 1차 협력사가 보상을 실시하도록 점검할 방침이다.

또 노트7 단종으로 매출이 줄어들 협력사에 다른 스마트폰 물량을 우선 배정하고, 협력사가 투자한 노트7 전용 설비는 별도의 지원을 통해 다른 모델 생산에 적용할 수 있도록 전환해 줄 계획이다.

업계에 따르면 노트7에 부품을 댄 1차 협력사는 70곳 안팎, 삼성전자가 지불할 보상금액은 2000억원 남짓으로 추측된다.

삼성전자는 노트7의 비행기 반입이 금지되자 공항에 대여폰을 마련하고 노트7 교환·환불 소비자에 대해 사은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등 노트7 후폭풍 줄이기에 집중하고 있다.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