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슈 클릭] 러시아·헝가리 가면 쉽게 의사 된다? … “절반이 졸업도 못해”

| 동유럽권 의대 유학 실태를 말하다
 
기사 이미지

미국·독일에 비해 입학시험 난이도 낮지만
“한국과 다른 교육과정, 매년 3분의 1 유급”?
‘국시원 인증 실패’라는 변수도 고려해야



“쉽게 의사 자격증 따려는 마음으로 섣불리 유학을 떠났다가는 큰 코 다치기 딱 좋습니다. 졸업률 90%요? 실제로는 절반이상 졸업하기도 힘든 곳이에요.”

헝가리 데브레첸 의대에 재학 중인 A(23)씨의 말이다. 3년 전 국내 의대 입학에 실패한 A씨는 유학원을 통해 해외 의대 입학을 준비했다. 그의 눈길이 향한 곳은 동유럽. 당시 헝가리·러시아·우즈베키스탄 등 동유럽권 의대 입학을 전문으로 하는 유학원들은 미국·독일 등에 비해 입학시험이 난이도가 비교적 낮고, 학비도 연 1000만원대로 저렴하며,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이하 국시원) 인증을 받아 졸업 후 국내 의사면허시험에 응시할 수 있다는 점 등을 강조했다.

유학원 측 홍보처럼 입학 자체는 어렵지 않다. 대부분 유학원들이 수강료 1000만~1500만원의 6개월 단기코스를 운영 중이다. 이 과정을 통해 생물학·화학·물리학·영어 기초 실력만 다져도 시험은 쉽게 통과할 수 있다. 문제는 입학한 후부터다. 심화과정으로 진행되는 수업은 벼락치기로 입학시험만 준비한 유학생들에게는 따라가기 버거운 난이도다. 언어장벽으로 일상생활에도 큰 불편함이 따른다. 미래 역시 막막하다. 졸업 후 한국으로 먼저 돌아간 선배들은 ‘국내파’들의 텃새를 하소연하고 유럽에서의 의사활동은 비자, 언어 문제 등으로 쉽지가 않다.

유학원 등 통계에 따르면 헝가리·러시아·우즈베키스탄 등 동유럽 의대에서 공부하는 한국인 유학생 수는 약 400여명에 이른다. 지난해 헝가리 페치의대와 올해 키르키스스탄 국립의대가 국시원 인증을 추가로 받으며 이 숫자는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하지만 앞서 떠난 유학생들과 전문가들은 장밋빛 꿈만 가지고 무작정 떠났다가는 낭패를 볼 수 있다고 경고한다.

 
기사 이미지
처음으로 마주하게 될 걸림돌은 ‘학업’이다. 유학원측은 “한국 학생들은 기초적인 지식이 풍부하기 때문에 일단 합격하면 10명중 9명은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다”고 홍보한다. 일부는 “문과학생의 경우 외국어 능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현지 적응도 쉽고 수업도 훨씬 쉽게 따라갈 수 있다”고 홍보한다. 하지만 헝가리 페치의대를 졸업한 이모(30)씨는 “한국 교육과정에서 접할 수 없는 실험과 응용 위주의 물리학·생물학 시험 탓에 매년 3분의 1정도가 유급을 한다”면서 “한국 의대는 큰 문제가 없으면 졸업이 보장되지만 이곳은 매일 매일이 생존경쟁”이라고 말했다. 헝가리 데브레첸 의대에 다니는 B씨 역시 “한국인 유학생 중 절반이 졸업에 실패한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의사로 일하기 위해 유학을 떠난다면 ‘국시원 인증 실패’라는 변수도 고려해야 한다. 국시원 관계자는 “외국대학은 법적으로 입학 당시 인증 여부가 보호되지 않기 때문에 지금 인증을 통과한 대학이라도 6~7년 후 졸업 시점에는 인증을 받지 못할 수도 있다”며 “러시아·키르키스스탄·우즈베키스탄에 위치한 의대는 입학을 신중히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키르키스스탄 의대 유학원 측은 “인증과정의 주요 평가 항목 중 하나는 대학 커리큘럼인데 평가 기준이 바뀌더라도 한국 사무소에서 현지 대학에 커리큘럼 신설을 요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현지 의사면허 취득 여부도 중요한 부분인데 현지 대사관과 유학원의 관계가 돈독하기 때문에 이 부분 역시 걱정 안 해도 된다”고 덧붙였다.

동유럽 의대를 졸업하고 국시원 인증까지 받았다 하더라도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남았다. 바로 면허시험이다. 외국 의대 졸업생들은 1차 필기와 2차 실기로 이루어진 예비시험 통과 후 마찬가지로 1·2차의 국가 의사면허시험을 통과해야 한다. 국시원 통계에 따르면 2000년부터 지금까지 외국 의대 졸업 후 한국에서 의사 면허를 받은 사람은 59명에 불과하다.

김민관 기자, 오준엽 인턴기자 kim.minkw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