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대 올해 합격생 분석해보니…10명중 4명이 특목고생

기사 이미지
올해 서울대 합격생 10명중 4명 이상이 특수목적고·자율형사립고 출신 학생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이 11일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2016학년도 서울대 합격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합격자 배출고교는 총 838개교 3377명을 기록했다. 이중 상위 45개 학교는 전체 합격자의 37.4%(1262명)를 차지했다. 상위 45개 학교 중 특목고와 자사고의 비중은 68.9%에 달했다. 상위에 속한 일반고교 14개 중 8개는 강남구와 서초구에 소재한 고등학교로 전국의 일반계 고교는 단 6곳에 불과했다.

서울대 합격자의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특목고와 자사고는 특히 수시에서 압도적인 강세를 보였다. 상위 45개 학교 합격자 중 일반고의 수시 합격자 비율은 44.4%인 반면 특목고와 자사고의 수시 합격자 비율은 69.8%로 훨씬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특목고 출신 합격자 599명 중 501명(83.6%)이 수시 전형을 통해 서울대에 합격했다.

전체 합격자중 특목고와 자사고 합격자는 44.6%에 달했다. 지난 2006년 입학당시 일반고 합격자가 77.7%에 달했으나 10년 후인 2016년에는 46.1%로 감소한 반면 같은 기간 동안 특수목적고와 자사고 합격자는 2006년 18.3%에서 44.6%로 늘어난 셈이다.

유은혜 의원은 “서울대가 전체 1765개 고교(특성화고 제외) 중 절반가량인 838개 고교에서 합격자가 나와 다양한 배경의 학생들을 선발하고 있다고 홍보하지만 실제로는 10년 동안 특목고·자사고 학생이 더 선발되는 입학 전형이었다”며 “서울대 입학전형에 대한 획기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