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리은행 지분 인수” 18곳 의향서…중·일 업체까지 참여

국내외 18개 투자자가 우리은행 지분을 사겠다고 나섰다. 예상을 뛰어넘는 숫자라 우리은행 매각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23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우리은행 지분 인수의향서(LOI) 접수 마감일인 이날 한화생명·한국투자증권·키움증권 등 18개 투자자가 LOI를 제출했다. 중국 안방보험이 대주주인 동양생명과 일본 오릭스금융그룹, 국내외 사모펀드 등도 참여의사를 밝혔다. 이번 매각은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우리은행 지분 51.06% 중 30%를 4~8%씩 쪼개 파는 과점주주 매각 방식으로 진행된다. 투자자들이 사겠다고 밝힌 지분을 합산하면 총 82~119%에 이른다.
기사 이미지
매각 대상 지분(30%)의 세 배 안팎이다. 그동안 우리은행 매각이 네 차례나 실패한 것은 경영권을 행사할 수 있는 지분을 한꺼번에 매각하려 했기 때문이다. 이번엔 쪼개 팔기 방식으로 변경하면서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볼 수 있다. 애초부터 이번 매각 작업이 잘 풀릴 것이라는 예상은 있었다. 정부가 매각 주간사를 통해 적지 않은 투자 수요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본입찰에도 많은 투자자가 참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OI를 낸 투자자는 우리은행 실사에 참여한 뒤 본입찰 참여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금융위는 11월 중 본입찰을 통해 낙찰자를 선정하고 12월엔 주식 양·수도와 대금 결제까지 끝낼 계획이다. 첫 단추는 잘 끼워졌지만 본게임은 이제부터다. LOI 접수는 ‘출전 선수’를 정하는 절차일 뿐이다. 곧이어 실사가 진행되는데 이 과정에서 LOI를 낸 투자자 중 일부가 생각을 바꿔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을 수 있다. 입찰가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일이 어그러질 수도 있다. 입찰자들은 정부가 제시할 매각 예정가를 넘는 금액을 제시해야 거래가 성사된다. 민영화 기대감에 우리은행 주가가 23일 주당 1만1350원까지 올랐고 향후 더 오를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정부도 만만치 않은 금액을 제시할 가능성이 있다.

정부 예정가를 넘긴 금액을 제시한 입찰자들의 신청 물량이 30%에 못 미치면 상황은 복잡해진다. 그 지분만이라도 매각할지, 매각 자체를 없던 일로 할지 여부는 공적자금관리위원회가 결정한다.

물량이 30%를 넘으면 매각은 성공한다. 정부는 과점주주들의 ‘과두 경영체제’가 어느 정도 진행된 뒤 나머지 21%의 보유 지분을 ‘좋은 가격’에 일괄 매각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4% 이상의 지분을 매입한 곳은 사외이사 추천권을 확보해 우리은행 경영에 참여할 수 있다. 만일 과점주주 중 한 곳이 예보의 나머지 지분까지 확보한다면 우리은행 경영권을 거머쥘 수 있다. 이 때문에 관심을 보이는 주주가 분명히 나올 거라는 게 정부의 기대다.

1998년 이후 우리은행에 투입된 공적 자금은 12조7663억원이고 현재까지 회수된 금액은 8조2869억원이다. 30%의 지분이 23일 종가 기준으로 매각된다고 가정할 경우 2조3017억원이 추가로 들어온다. 그래도 원금 회수까지는 2조1777억원이 부족하다. 정부는 이번 매각이 성공적으로 진행된다면 우리은행 주가가 오르고 잔여 지분을 더 높은 가격에 팔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한정태 하나금융투자 기업분석실장은 “이번 지분 매각이 완료되면 우리은행 주가는 1만4500원 정도까지 오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석·심새롬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