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철수, “국무위원 필리버스터 있을 수 없는 일”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왼쪽)와 안철수 전 대표,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가 23일 오후 국회 본회장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새누리당이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상정에 앞서 ‘국무위원 필리버스터’를 시도한데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새누리당은 23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시간 제한이 없는 국무위원들을 통해 사실상의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을 시도해 해임안 상정을 지연시키는 전략을 펴 더불어민주당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안 전 대표는 24일 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통과된 이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여당이) 적극적으로 협조를 구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게 정부를 이끌어 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더불어민주당과의 공조 강화 여부를 묻는 질문에 “사안별로 국민 눈높이에 맞게 판단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국회 본회의 산회 이후 “김 장관에 대해 애석하게 생각한다”면서도 “국민을 위해 어쩔 수 없는 결정이었고 야권 공조가 굳건하게 이뤄진 것”이라고 자평했다.

한편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을 놓고 ‘캐스팅 보트’를 쥔 국민의당은 23일 본회의 직전까지 당론을 결정하지 못한채 의원들의 자유 의사에 맡기기로 하는 등 갈팡질팡하는 모양새를 보이기도 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