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 이석수 특별감찰관 사표 25일 만에 수리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이석수(사진) 특별감찰관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23일 밝혔다. 이 특별감찰관은 우병우 민정수석에 대한 감찰 내용 유출 의혹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게 되자 지난달 29일 사표를 제출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이 특별감찰관의 사표 수리를 미뤄 왔다. 이에 대해 여권에선 “예전에도 박 대통령은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공무원의 사표를 바로 수리하지 않은 전례가 있다”며 “이 특별감찰관에게도 같은 기준이 적용될 것”이란 얘기가 나돌았다. 2013년 ‘혼외자’ 의혹이 제기된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나 최근 ‘주식 대박’ 논란을 일으킨 진경준 전 검사장이 그런 경우였다.

하지만 이 특별감찰관에 대한 검찰 수사가 끝나지 않았는데도 박 대통령이 이날 사표를 수리한 배경에 대해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쯤 사표를 수리했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대변인은 “이 특별감찰관이 30일 법사위 국감에 기관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는데 갑자기 사표를 수리한 것은 국감 출석을 막기 위해 꼼수를 부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금 대변인은 “이 특별감찰관은 국감에 나와 자신이 아는 내용을 사실대로 얘기하려 했다”며 “ 청와대의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특별감찰관의 사표가 수리되면 기관증인 자격이 상실되기 때문에 일반증인으로 부르기 위해선 다시 여야 협의를 거쳐야 한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어차피 이 특별감찰관은 현행법상 국감에 출석하더라도 감찰 내용은 공개할 수 없도록 돼 있기 때문에 사표 수리시점과 국감 증인 문제를 연결 짓는 건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날 밤 대정부질문에서 더민주 소병훈 의원은 “이 특별감찰관이 미르재단 문제로 안종범 정책조정수석까지 내사하고 있다는 얘기가 나오자 서둘러 사표를 수리한 것 아니냐”고 따졌다.

김정하·김성탁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