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거야 실력행사…김재수 해임건의 한밤 통과

기사 이미지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이 24일 0시55분 야당 의원들에 의해 가결됐다. 정세균 국회의장(사진 뒷자리 왼쪽)이 23일 자정 차수를 변경해 해임건의안을 처리하려 하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앞 오른쪽)가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 박종근 기자]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가결됐다.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것은 2003년 김두관 당시 행정자치부 장관 해임건의안 가결 이후 13년 만이다.

새누리당 의원들이 반발해 본회의장에서 퇴장한 가운데 국회는 24일 0시25분 김 장관 해임건의안을 표결에 부쳤다. 재적의원 300명 중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무소속 의원 등 170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이 중 160명이 찬성해 과반(151석)을 넘겼다. 반대 7명, 무효 3명이었다. 투표에 참여한 의원은 더민주 121명, 정의당 및 무소속 11명이어서 이들이 모두 찬성표를 던졌다고 가정할 경우 자유투표를 한 국민의당 소속 의원 38명 중 최소 28명이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보인다.

20대 총선 결과 등장한 여소야대 구도에 따라 새누리당은 수적 열세를 실감하게 됐다. 야당이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을 처리함에 따라 26일 시작되는 국감을 비롯해 정기국회 정국이 급랭할 전망이다.
기사 이미지

표결 직후 여의도 농식품부 서울사무소를 떠나는 김 장관. [사진 김경록 기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해임건의는 장관의 직무 수행과 관련해 결격 사유가 드러났을 때 제출하는데 김 장관이 취임한 지 3주도 안 되는데 해임하라는 게 말이 되느냐”며 “정부를 무력화해 내년 대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려는 정략적 의도가 분명한 만큼 해임안에 응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역대 국회에서 장관 해임안이 통과된 5차례 모두 해당 장관이 물러났다.
 
▶관련 기사 초유의 국무위원 필리버스터…정세균 직권 종료 후 표결

앞서 23일 본회의장에선 새누리당 의원들이 대정부질문에서 짧게 질문하고 황교안 국무총리 등 국무위원들이 오랫동안 답하며 표결을 늦추는 장면을 연출했다. 사상 최초의 ‘국무위원 필리버스터’는 정세균 의장이 자정 차수 변경을 선언할 때까지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등은 의장석으로 몰려와 “의회주의를 말살시키는 독재자, 정세균은 물러나라”고 고성을 지르며 항의했다. 우상호 원내대표 등 더민주 의원들과 여당 의원들 사이에 삿대질이 오가고 가벼운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글=차세현·김정하 기자 cha.sehyeon@joongang.co.kr
사진=박종근·김경록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