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대 은행 파업 참가율 2.8%…시민 불편 없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이 23일 총파업에 들어갔지만 시중은행의 영업 창구는 평소와 다를 바 없었다. 현금자동입출금기(ATM)나 인터넷·모바일뱅킹 등도 정상 가동됐다.

금융노조는 이날 성과연봉제 도입 반대와 관치 금융 철폐를 요구하며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총파업 집회를 열었다. 금융노조는 “정부와 사측의 태도 변화가 없으면 10월부터 2차, 3차 총파업 등 총력 투쟁을 이어 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애초 금융노조는 “10만 명이 파업에 동참하면서 은행 업무가 사실상 마비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노조는 이날 금융노조 전체 조합원인 10만 명 중 7만5000명이 집회에 참여했다고 추산했다. 하지만 금융감독원은 이날 오전 파업 참가자 수를 1만8000명으로 집계했다. 전국 17개 은행의 참가자만 집계한 수치다. 금감원에 따르면 영업점이 많은 KB국민·우리·신한·KEB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의 파업 참가율은 2.8%로 점포당 0.5명 정도에 불과했다.

은행권이 금융노조 차원에서 총파업에 나선 건 2000년과 2014년에 이어 세 번째다. 올해는 ‘성과연봉제 도입 반대’라는 이슈를 내세웠다. 금융노조 측은 “성과연봉제 시행으로 직원 간의 판매 경쟁이 벌어지고, 이로 인해 불완전판매가 기승을 부릴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럼에도 파업 참여율이 금융노조 주장보다 낮았던 것은 은행별로 성과연봉제에 대한 입장이 다르기 때문이다. 한 대형 시중은행 관계자는 “대형 시중은행의 경우 이미 직급이나 지점별로 성과에 따라 급여에 차등을 두는 제도를 도입 중”이라며 “농협·기업은행 등 특수 은행에 비해 성과연봉제에 대한 거부감이 낮다”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