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랭글 “TV토론 뒤 클린턴 압승”

기사 이미지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의 선거를 전면에서 도와온 찰스 랭글(사진) 하원의원은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 내가 한국으로 이민 간다고 한국 독자들에게 전하라”고 밝혔다. “그럴 일은 결코 없다”면서다.

랭글 의원은 클린턴 건강이상설을 놓곤 “나는 1974년부터 클린턴을 알고 지냈다”며 일축했다. 랭글 의원은 민주당 경선의 분수령이었던 지난 4월 뉴욕주 경선 때 지역구인 뉴욕시의 교회, 커뮤니티센터를 클린턴과 함께 누볐다.

그는 지난 15일 전화 인터뷰에서 클린턴 위기론을 격정적으로 반박했다.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의 여론조사 지지율이 박빙이다.
“트럼프가 대통령이 된다고? 가능성이 거의 없는 얘기다. 그러려면 클린턴과 관련해서 나는 상상할 수도 없었던 엄청난 정치적 폭로가 나오면 모를까. 하지만 그럴 일은 전혀 없다. 접전이라고 보도하는데 좌절을 느끼는 이들이 있다. 이 정부를 싫어하고, 자신들이 공정한 몫을 얻지 못한다고 느끼는 이들이다. 이들은 분노를 표현하는 것 외에는 달리 할 수 있는 게 없다. 하지만 대선후보 TV 토론회를 마치고 진정이 되면 클린턴이 압도적으로 이기게 된다.”
클린턴의 대선 승리 가능성을 구체적으로 설명해 달라.
“누가 더 승리할 가능성이 높은지를 묻는 자체가 클린턴이 질 수도 있는 네댓 개의 접전 경합주만을 거론하는 것이다. 경합주 대부분은 클린턴이 앞선다. 주별 선거인단에 관한 한 선거 전문가들은 오늘 당장 대선 투표를 하면 클린턴이 이긴다고 말한다.”
클린턴 건강이상설이 불거졌다.
“클린턴 건강이 좋지 않다는 증거가 있다면 말해 보라. 많은 기자가 다른 기자들이 쓴 보도를 베끼고 있다. (클린턴이 걸린) 폐렴은 그 나이대 분들에겐 그리 드문 질환이 아니다. 그리고 회복도 빠르다. 만약 (건강이상설을 주장하는) 보도가 없었다면 당신이 클린턴을 봤을 때 건강에 문제가 있다고 말하겠는가? 대답은 ‘노(NO)’일 것이다. 트럼프가 건강이상설을 주장하는데 클린턴의 건강을 우려하는 건 언론뿐이다. 클린턴은 건강하다.”
 
누가 대통령이 될지에 따라 미국의 한국 방어공약이 달라진다는 우려가 있다.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 (한국과) 어떻게 될지는 언급하지 않겠다. 그러나 내가 한국인이라면 전 세계를 위해 기도하겠다. 트럼프는 국제적 재앙이다. 국내·국제 현안이 뭔지를 모른다. 트럼프가 당선되면 한국 국민에게 (내가 이민을 갈 테니) 랭글을 기다리고 있으라고 전하라.”
1950년 한국전쟁 때 참전해 한국과 인연이 깊다. 소속 정당을 떠나 누가 더 한국에 도움이 될지 말해 달라.
“누가 한국에 도움이 되냐고? 농담하나? 트럼프는 우리 민주주의에 맞지 않다. 마치 트럼프를 공직을 맡을 정상적인 후보로 간주하는 질문인데 그 자체가 짜증스럽다. 트럼프는 공화당을 망가뜨렸다. 국민 간의 관계도 망가뜨렸다. 트럼프는 해외의 우리 친구들이 (미국을) 신뢰하지 않게 만들었다.”
그렇다면 클린턴인가.
“클린턴이 상대보다 더 똑똑한 후보임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트럼프가 국내외 현안을 놓고 잘 처리할 것으로 봐서 지지하는 게 아니다. 분노하기 때문에 지지한다. 트럼프에 가장 충성스러운 이들조차 클린턴의 국정 운영 능력은 의심하지 않는다.”
 
찰스 랭글 의원
6·25전쟁 때 미군으로 참전했다. 2007년 미 하원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결의안 통과를 이뤄낸 주역 중 한 명으로 재미 이산가족 상봉 촉구 결의안, 한국전쟁 추모의 벽 건립안 등을 주도했던 친한파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