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간추린 뉴스] 대구 모녀 시신 사건, 실종 11세 아들 공개수사

기사 이미지
대구 수성경찰서는 23일 지난 15일부터 실종 상태인 류정민(11·사진)군을 찾는 전단을 배포했다고 밝혔다. <본지 9월 23일자 12면> 류군의 누나(26)는 21일 대구 수성구의 한 아파트 붙박이장에서 이불과 비닐에 싸인 채 발견됐다. 겨울점퍼를 입고 있는 백골 상태로다. 류군의 어머니(52)는 20일 낙동강변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류군은 숨진 어머니와 15일 오후 5시쯤 아파트에서 나간 이후 실종됐다. 류군은 1m40㎝의 키에 보통 체형이다. 실종 당시 파란색 소매의 흰색 티셔츠를 입고 모자를 쓰고 있었다. 경찰은 류군의 어머니와 누나를 부검했다. 어머니의 사망 원인은 익사로 1차 판명됐다. 경찰은 “누나는 시신 훼손이 심해 약물·독극물 검사 결과가 나오는 데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