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野 “심야 사표 수리, 국감 증인 출석 막기 꼼수” 일제히 비판

야권은 23일 박근혜 대통령이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사표를 수리한 데 대해 “국정감사 증인 출석을 막기 위한 꼼수”라고 일제히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에서 “이 특별감찰관이 사표를 제출한 지 25일이 지난 시점에서 국감이 시작되기 전주 금요일 밤 9시가 지난 심야에 사표를 수리한 것은 이 특별감찰관의 국감 기관증인 출석을 막기 위해 꼼수를 부린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금 대변인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 특별감찰관은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할 경우 자신이 아는 내용을 사실대로 얘기하려고 했다고 한다”며 “이를 막기 위해 국감 직전에 사표를 수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금 대변인은 “이는 누가 보더라도 국회 권위를 훼손한 것으로, 부끄러움을 모르는 청와대의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고 믿는 모양인데 결국엔 제 눈만 가리게 될 뿐이며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양순필 부대변인도 논평에서 “박 대통령이 진정 이 특별감찰관의 국회 증인 출석을 막기 위해 사표를 부랴부랴 수리한 것이라면 국회와 국민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 아닐 수 없다”며 “박 대통령은 더 이상 우병우 파문과 미르재단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방해하지 말고 진실을 밝히는 데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박 대통령이 오는 30일 법사위 국정감사에 기관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인 이 특별감찰관의 사표를 전격 수리했다. 금요일 밤에!”라며 “증인의 청문회 출석을 막기 위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던 영화 ‘대부’의 마피아들이 떠오른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그동안 해외순방과 북한의 5차 핵실험 등으로 사표 수리가 늦어진 것일 뿐 국감 증인 문제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며 “사표를 수리하더라도 다시 일반 증인으로 부르면 되는 것이고 이 특별감찰관은 자기가 하고 싶은 얘기를 언제라도 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