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리은행 지분인수에 한화생명, 한투증권 등 18곳 참여

한국투자증권과 한화생명을 비롯한 18개 국내외 금융회사 및 사모펀드가 우리은행 지분 인수에 뛰어들었다.

23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우리은행 지분 인수의향서(LOI) 접수마감일인 이날 18개 국내외 투자자가 이날 LOI를 제출했다. 투자자들이 인수의향을 밝힌 지분은 82~119%다. 이번 우리은행 지분 매각은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우리은행 지분 51.06% 중 30%를 4~8%씩 쪼개 파는 과점주주 매각 방식으로 진행된다. 투자자들의 인수 의향 지분이 예보 매각 지분보다 4배 정도 많은 셈이다. 국내 금융기관 중에는 한국투자증권과 한화생명, 키움증권 등이 참여했다. 국내외 사모펀드도 여럿 지분 인수에 뛰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그간 참여 후보로 거론된 새마을금고, 교보생명 등은 LOI를 내지 않았다.

LOI는 투자할 의향이 있다는 잠정적인 의견서다.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아도 불이익은 없다. 예보는 향후 실사 기간을 거쳐 오는 11월 본입찰과 낙찰자를 결정할 예정이다. 매수자 실사 기간과 입찰 일자는 26일 열리는 공적자금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한 이후 LOI를 제출한 투자자들에게 개별 안내할 예정이다.

정부는 12월까지 주식 양수도와 대금 납부를 마무리해 연내에 우리은행 지분 매각을 종결하겠다는 입장이다. 우리은행의 민영화를 위한 지분 매각 시도는 2010년 이후 다섯 번 진행됐다. 과점주주 매각 방식이 도입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