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썰전' 유시민, 홍준표 유죄 대해 "이미 예고됐던 일"

기사 이미지

[사진 JTBC]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돼 유죄 판결을 받은 홍준표 경남도지사에 대해 JTBC '썰전'에 출연한 유시민 작가는 "이미 예견된 일"이라며 씁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22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전원책 변호사는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8인 가운데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이 이완구·홍준표 두 분뿐이다. 김기춘·허태열·이병기 세 분은 현 정부 비서실장이었다. 김기춘 전 실장은 10만 달러, 허태열 전 실장은 7억원으로 액수까지 적혀 있다. 그리고 유정복 인천시장이 3억, 홍준표 지사 1억, 부산시장(서병수) 2억, 홍문종 의원이 2억이라고 적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이른바 '친박' 실세로 불리는 홍문종이라든가, 청와대 실장을 지낸 세 분은 전부 검찰에서 무혐의 처리했다"며 "정황 증거가 나오지 않아 무협의 처분했을 수도 있겠지만, 국민들이 과연 이 결정에 납득하겠느냐"고 지적했다.

유 작가는 "8명 중 6명은 박근혜 캠프·청와대 출신인데 그렇지 않은 이완구·홍준표만 처벌 받을 것이라고 처음부터 사람들이 얘기를 했다"며 "이완구 전 총리의 경우 3000만원인데, 이건 선거사무소에서 성완종 씨가 직접 준 것이다. 홍준표 지사는 전달자가 있다. 윤모 경남기업 부사장이라는 분이 전달했는데, 이건 혐의 입증이 가장 쉬운 케이스라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 작가는 "우리 법원은 진실을 가리는 곳이 아니다. 검찰이 기소한 사건에 대해, 기소하면서 내놓은 증거에 입각해 죄가 성립하냐 안 하냐를 따지는 곳이다. 법정에서 진실을 찾는 게 아니다. (이완구 전 총리, 홍준표 지사를 제외한) 6명은 아예 법정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