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수로 흔적도 없이 사라진 북한 군대 막사…수백명 실종

기사 이미지

[사진 채널A 캡처]


북한 함경북도 지역에 있는 국경경비부대 막사들이 홍수로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는 홍수로 막사가 떠내려가면서 잠자던 군인 수백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23일 보도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이 매체에 "이번 홍수로 일반 주민은 물론 두만강 연안 수백 명의 국경경비대 군인들도 사망하거나 행방불명됐다"면서 "특히 두만강 기슭마다 위치한 소대 병실들이 두만강 급류에 순식간에 무너져 그 안에서 자고 있던 군인들이 무리 죽임을 당했다"고 전했다.

소대마다 2명의 보초병만 남겨놓고 30여 명의 군인 모두가 막사에서 잠을 자다가 갑작스러운 급류에 휘말린 것으로 보인다.

이어 소식통은 "국경 연선(인접) 부대에 인민무력성 책임간부들이 실태 요해(파악)로 부랴부랴 내려오는가 하면 군인들과 군 내 협동농장 인력까지 수색작전에 총돌입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양에서 내려온 간부들은 실종 군인보다 무기나 탄약을 찾는데 더 급급해 한다"면서 "(주민들은)사망자와 실종자 대책은 안중에도 없다며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