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구 실종' 초등학생 수배 전단 배포…공개수사 개시

기사 이미지

[사진 대구지방경찰청]


모녀 변사와 실종 아동 사건을 수사 중인 대구 수성경찰서가 공개 수사로 전환했다. 수성서는 사라진 초등학교 4학년 류정민(11)군을 찾는 전단을 제작·배포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류군은 키 140cm, 보통 크기 체형으로 갸름한 얼굴에 바가지 모양 머리 모양을 하고 있다. 또 파란색 소매가 달린 흰색 티셔츠와 긴 바지, 모자를 입었다.

류군은 지난 15일 대구 수성구 범물동 한 아파트 CCTV에 어머니와 집을 나가는 모습이 마지막으로 찍힌 뒤 위치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류군의 어머니 조모(52)씨는 지난 20일 오후 3시 20분께 경북 고령군 성산면 고령대교 부근 낙동강변에서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이어 이튿날 낮에는 류군의 누나(26)가 아파트 베란다 붙박이장에서 이불과 비닐로 싸인 채 시신으로 발견됐다.

경찰은 류군이 마지막으로 보인 행적을 토대로 집 주변과 낙동강 일대를 중심으로 수색 중이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