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투자증권, 우리은행 지분매입 참여 공시

한국투자증권이 23일 우리은행 지분 인수에 참여한다고 공시했다. 한투증권은 내부 의결 절차 등을 거쳐 이날 최종적으로 투자의향서(LOI)를 제출했다. 앞서 지주회사인 한국금융지주 명의로 참여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100% 자회사인 한국투자증권이 지분 매입에 나서기로 했다. 구체적인 지분 투자 규모는 결정되지 않았다. 향후 실사 등을 거쳐 4~8% 가량을 인수할 계획이다. 인수 금액은 3000억~6000억원 정도로 예상된다.

한투증권은 "우리은행의 배당성향이 높은 점과 현재 주가가 저평가돼 있어 앞으로 오를 가능성이 큰 점 등을 고려해 투자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한투증권 관계자는 “민영화 이후 경영자율성이 커지면 앞으로 우리은행 수익성이 높아져 증권사와 연계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 지분 인수를 위한 투자의향서(LOI) 접수는 이날 오후 6시 마감된다. 앞서 우리은행 최대주주인 예금보험공사는 보유 주식 51.06% 가운데 30%를 4~8%씩 쪼개 파는 방식으로 지분을 매각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투증권에 앞서 22일 한화생명도 인수전 참여를 공식 발표했다. 큰 관심을 보였던 교보생명은 이사회에서 참여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최종 참여자는 8~10곳 가량이 될 것으로 전망이다. 이광구 우리은행장은 지난 21일 “지분 8%를 사려는 복수의 희망자가 있어 흥행에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