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눈가 찢어진 한살배기 6시간 방치한 병원…가족 항의에 "언젠간 오시겠죠"

기사 이미지

최근 SNS에 눈가가 찢어져 응급실에 갔지만 6시간 동안 방치된 아이에 대한 글이 올라와 네티즌의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마취만 2번을 하고 소독을 했을 뿐 담당 주치의는 끝내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는 내용이다.

10일 한살배기 아이를 가진 한 부모가 자신의 억울한 사연을 SNS에 올렸다. 글쓴이 강모(34)씨는 눈가가 찢어진 아이를 데리고 전북 익산의 한 병원을 찾았다. 막 걸음마를 시작한 아이는 이리저리 걷다가 수납장에 부딪혀 눈가가 찢어졌다.

강씨는 안절부절 못한 채 응급실에 도착했다. 하지만 문제는 여기서부터였다. 접수를 하기위해 40분 동안 기다린 강씨는 아이가 빨리 치료받는 것을 기대했다. 인턴 의사는 눈가에 간단한 소독을 하고 사진을 찍었다. 담당 주치의에게 전송하기 위해서였다.

울며 구토까지 하는 아이를 진정시키기 위해 병원에서는 수면 안정제를 먹였다.

하지만 4시간이 지나도 담당 주치의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강씨가 간호사에게 항의 하며 의사의 행방을 묻자 그녀는 "의사에게 연락을 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는다"며 "언젠가 오시겠죠"라고 말했다고 한다.

화가 난 강씨와 가족은 결국 병원을 나왔다. 6시간 동안 소독치료와 2번의 마취만 있었을 뿐 담당 주치의는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며 강씨는 분통을 터뜨렸다.

현재 병원은 당시 당직 의사를 통해 사건의 자초지종을 파악 중에 있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