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두둠칫’으로 돌아온 ‘빠빠빠’ 의 크레용팝

 
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
2012년 데뷔,‘빠빠빠’열풍을 일으키며 인기를 모은 걸그룹 크레용팝(금미ㆍ소율ㆍ웨이ㆍ엘린ㆍ초아)이 돌아왔다. 또한번 중독성 강한 음악으로 대중들을 사로잡을 기세다.

크레용팝은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첫 정규 앨범 ‘Evolution pop_Vol.1(에볼루션 팝 볼륨 1)’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했다. 1년 6개월 만이다. 이번 앨범은 볼륨 1, 볼륨 2 등 두 장의 시디로 구성돼있다. 볼륨 1에는 타이틀곡 ‘두둠칫’을 포함한 8곡이 수록됐고, 볼륨 2에는 그동안 사랑 받은 곡들이 수록돼있다.

이날 크레용팝 멤버들은 타이틀곡 ‘두둠칫’으로 멋진 무대를 꾸몄다. 크레용팝의 성숙미가 돋보였다. ‘두둠칫’을 사전에서 찾으면 동물이나 사람이 춤을 추는 모습을 선과 이모티콘을 혼합하여 만든 후 그 사이에 쓰는 말이다. 춤을 출 때의 박자를 뜻하며 신조어로 채팅에서 여러가지로 쓰이고 있다. 크레용팝의 ‘두둠칫’은 “쿵쿵쿵”“달려, 달리자”“날 따라해요”“준비됐나요? 준비됐어요. 두둠칫”등 가사가 흥겹다.

조문규 기자,사진 김민규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