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분석] 김종인·정의화가 ‘제3지대’ 용어를 꺼리는 까닭은

기사 이미지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 정의화 전 국회의장(왼쪽부터) 등이 23일 조찬 모임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최근 ‘제3지대’를 둘러싼 논의가 정치권의 핫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정계 원로 세 명이 23일 자리를 함께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와 정의화 전 국회의장,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등은 이날 광화문에 조찬 모임을 갖고 제3지대론과 개헌 등 각종 정치 현안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김 전 대표는 회동 후 “최근 제3지대 논의가 활발한데, 나는 그런 말은 안 쓴다. 제3지대가 아니라 비패권지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자꾸 자신이 제3지대라고 하니까 헷갈려서 안되겠다. 용어를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대선후보군에 대해서는 “내년 대선과 관련해 확실하게 떠오르는 사람이 있어야 하는데 가상적인 인물만 자꾸 거론되고 있을 뿐”이라고 평했다.

그는 이날 모임에 대해서도 “과거엔 기껏해야 야당 단일화나 생각하고 모이곤 했는데 그런 특별한 방향을 설정하는 건 아니다”며 “중요한 것은 한국사회가 당면한 문제를 어떻게 하면 잘 타개할 수 있느냐 하는 것으로 특정인이나 특정 정당에 포커스를 맞춘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에서는 김 전 대표가 이른바 ‘친박’과 ‘친문’을 기존 패권세력으로 규정한 뒤 이들을 제외한 세력이 중간 지대에서 한데 뭉치자는 뜻에서 ‘비패권지대’라는 용어를 내세우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김 전 대표가 현재 거론되는 대선후보들에 대해 박한 평가를 내리는 것도 자신이 ‘킹메이커’가 돼서 ‘제3의 후보’를 주도적으로 옹립하고자 하는 의중이 담긴 것으로 해석하는 분위기다.

그런 측면에서 최근 여권 잠룡 중 한 명인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돕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윤 전 장관과 싱크탱크 ‘새 한국의 비전’을 만든 뒤 친박과는 거리를 둔 채 정치권의 흐름을 주시하고 있는 정 전 의장이 김 전 대표와 의기투합하며 공조를 모색하고 나선 것이라는 게 야권 관계자들의 대체적인 진단이다.

정 전 의장도 모임이 끝난 뒤 “김 전 대표는 비패권지대라는 용어를 썼는데 나는 ‘정상지대’라고 표현했다”며 “(친박·친문 등) 지금의 양극단은 비정상적이라는 데 공감하며 앞으로 정상지대 또는 비패권지대를 어떻게 만들어나갈지 논의하는 자리였다”고 소개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들 세 명 모두 개헌에 긍정적이라는 점에서 개헌을 화두로 내걸고 동조 세력을 규합해 나가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김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나라 살리는 헌법 개정 국민주권회의’ 창립행사 기조강연에서 “임기가 반으로 줄더라도 국가를 위해 개헌을 하겠다는 대통령 후보가 필요하고, 이에 대한 입장과 비전을 제시하지 못하는 정당과 대선후보에게는 미래가 없다”며 개헌론 띄우기에 나섰다.

이들은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모임을 갖고 정국 현안에 대해 의견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대해 야권 비주류를 중심으로 “김 전 대표가 내부적으로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물밑 교감을 지속하면서 겉으로만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는 것”이란 시각도 상존하는 만큼 김 전 대표를 비롯한 이들 세 명의 행보가 얼마나 힘을 받게 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도 만만찮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