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충북 음성에서 생후 6개월 아기와 엄마 숨진채 발견

23일 오후 1시14분쯤 음성군 맹동면의 한 아파트에서 A씨(39·여)와 생후 6개월 된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아버지는 이날 아침 남편과 다퉜다는 딸이 이후 연락이 되지 않자 아파트를 찾아 관리실 비상용 열쇠로 문을 열고 들어갔다. 관리사무소 직원은 모자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해 신고했다. A씨 남편은 이날 오전 출근해서 집을 비운 상태였다. 발견 당시 A씨는 안방에 목을 맨 상태였다. 아들은 침대 위에 보자기에 싸여 숨져 있었다.

경찰은 외부침입 흔적과 타살혐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했다. 경찰관계자는 “현장에서 유서가 발견됐지만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며 “A씨 남편이 귀가하는 대로 조사를 마친 뒤 모자의 사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음성=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