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와이에서 40만원 든 지갑 잃어버렸는데…현지인이 보낸 따뜻한 택배

기사 이미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하와이에서 40만원이 든 지갑을 잃어버린 여행자가 외국인에게 감동적인 택배를 받은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체크 무늬 지갑과 함께 '알로하'로 시작되는 영어로 된 편지글이 올라왔다.

편지를 쓴 이는 "아마도 당신이 하와이에 있을 때 지갑을 잃어버린 것 같다. 나는 이 지갑이 안전하게 당신에게 가길 바란다"며 택배를 부친 이유를 설명했다.

"택배를 부치는 데 필요한 돈을 지갑에서 조금 꺼내 썼다"며 귀여운 사과를 하기도 한다.

택배 부치는 데 사용된 돈을 제외한 350여 달러는 안전하게 도착했고, 택배 겉면에는 '서울특별시'라는 한국어 주소가 또박또박 쓰여 있다.

한국에서도 지갑을 잃어버리면 돌아오는 경우가 흔치 않다. 하물며 관광지에서 많은 돈이 든 지갑을 잃어버리고 상심했을 여행객에게 택배를 보낸 한 외국인이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 주고 있다.
 
기사 이미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