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2m 번지점프 피해자' "사과도 안 해, 친구랑 내 힘으로 나왔다"

기사 이미지

[사진 MBC 캡처]


최근 번지점프 직원의 실수로 안전고리 없이 42m 높이 번지점프대에서 그대로 떨어지는 사고의 피해자가 업체 측이 구조에도 나서지 않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피해 여성 유수정씨는 “점프대와 안전줄이 연결이 안 돼 있었다”며 “추락한 후에도 구조에 나서지 않아 친구와 내 힘으로 겨우 물 밖으로 올라올 수 있었다”고 분노했다.

끔찍한 사고를 겪은 유씨는 2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유씨는 "아파트 14~15층 높이의 번지점프대에서 시험낙하나 안전교육도 없이 떨어졌다"며 "안면부터 가슴, 복부, 허벅지까지 타박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사진 MBC 캡처]


언론에 알려지기 전 업체 측은 "직원이 줄을 안전고리에 걸었으나 고리 나사가 풀리면서 1회 고무줄 반동 후 피해자가 추락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남자친구가 찍은 영상을 통해 유씨가 안전장치 없이 수직으로 낙하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유씨에 따르면 업체 측은 그가 추락한 후에도 구조에 나서지 않았다. 그는 친구와 자신의 힘으로 물 밖으로 빠져나와야 했다.

유씨는 "한 25초에서 30초가량을 물 속에 있었다. 이대로 안 되겠다 싶어서 발버둥을 쳐서 얼굴을 꺼냈는데 그때 배가 천천히 출발하더라"며 "친구가 뛰어와서 구해주려고 하는데 바깥에서 '아가씨 올라와야 돼요. 안 그러면 죽어요' 소리가 들리더라. 친구와 제 힘으로 나왔다. 둘의 힘으로 겨우 올라올 수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아무도 안 왔다. 심지어 거기 배 안에 있던 직원도 저를 안 구했다. 바로 앞에 있는데도 안 구했다”며 “사과 한 마디도 못 받았다"고 분노했다.

업체 관계자 측 반응은 적반하장이다. 관계자는 한 매체와 인터뷰서 "피해자가 완강하게 경찰 조사하는 단계부터, 돈부터 요구를 하니까 무슨 얘기를 할 수 있겠어요"라며 따졌다.

경찰은 번지점프 업체 직원 김모(29)씨를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