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브리짓 존스’ 속 ‘강남스타일’…“한국에 추억 선물”

기사 이미지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의 주인공인 르네 젤위거. [사진 UPI코리아]


오는 28일 개봉하는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원제 Bridget Jones’s Baby)’에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등장한다.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감독 샤론 맥과이어)’는 ‘브리짓 존스’ 시리즈로, 임신을 한 브리짓 존스(르네 젤위거)의 아기 아빠찾기가 스토리의 중심이다.

극 중 아기 아빠가 누구인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임신을 한 브리짓 존스가 사람들 틈에서 춤을 추는데, 이때 싸이의 강남스타일 노래가 시작된다. 또 콜린 퍼스와 르네 젤위거가 한국의 강남에 대해서도 대사를 주고 받는다.
기사 이미지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의 한 장면. [사진 UPI코리아]


이에 대해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를 제작한 워킹타이틀의 기획 프로듀서인 에릭 펠너는 “강남스타일 장면은 1500만 명의 한국 관객이 지난 10년 동안 ‘어바웃 타임’, ‘노팅힐’ 등 워킹타이틀 영화에 보여준 사랑에 대한 감사에 인사”라며 “한국 관객들에게 재미있는 추억을 남겨드리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또 “특히 강남스타일의 인기는 전 세계적인 현상이었고 ‘브리짓 존스’ 시리즈는 당대를 대표할 만한 문화적 요소를 반영해왔기에 이 곡을 삽입한 장면은 자연스러웠다”며 “(이 장면은) 한국 개봉 버전이 아닌 인터내셔널 동일 버전”이라고 덧붙였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