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PGA 여왕의 헛스윙?…정기 연고전 시타에 나선 전인지


기사 이미지

2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정기 연고전 야구 경기에서 시타자로 타석에 선 골퍼 전인지. [사진 조현석]


LPGA 메이저 대회 최소타 우승 기록을 세운 프로골퍼 전인지(브라이트퓨처)가 골프클럽 대신 야구배트를 휘둘렀다.

2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정기 연고전’ 야구 경기에서다.

고려대학교 국제스포츠학부에 재학 중인 전인지는 모교의 야구 유니폼을 입고 시타에 나섰다. 볼에는 고려대를 상징하는 호랑이 모양의 스티커도 붙였다.
 
▶ 추천기사 "가출이 취미인 개"···이에 대처하는 견주의 자세

시구는 고려대 염재호 총장이 맡았다.

필드에서는 언제나 정교한 스윙을 자랑하는 전인지였지만 타석에서는 시원하게 헛스윙을 했다.

시타를 마친 전인지는 기념사진을 찍고 관중석으로 사인볼을 던져준 뒤 고려대의 승리를 기원하며 퇴장했다.

고려대가 주최하는 올해 연고전은 개막전인 야구 경기를 시작으로 잠실과 목동에서 양일간의 일정에 돌입한다.

첫날에는 야구ㆍ빙구ㆍ농구, 둘째날엔 럭비ㆍ축구 총 5경기를 진행해 우승팀을 가린다.

지난해 정기 고연전(연세대 주최)에서 양교는 2승 1무 2패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역대 전적은 연세대가 18승 10무 17패로 근소하게 앞서고 있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