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3국 스포츠 발전을 향한 첫 걸음 뗀 한·중·일 스포츠장관회의

기사 이미지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제1회 한·중·일 스포츠장관회의가 23일 이틀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한·중·일 3국은 스포츠 교류와 협력이 서로에 대한 이해와 신뢰를 확대하는 첩경이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하고, 3국의 미래지향적인 관계구축을 위한 평창 선언에 서명했다. 평창 선언은 스포츠를 통한 동아시아의 평화 정착, 올림픽·패럴림픽의 성공개최를 위한 교류협력, 스포츠를 통한 사회발전, 스포츠 산업 발전, 도핑방지 협력 등의 의제를 담고 있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11월 3국 정상이 동북아 평화 협력을 위한 공동선언에서 '3국이 2018년 평창 겨울 올림픽 및 장애인 올림픽, 2020년 도쿄 여름 올림픽 및 장애인 올림픽 대회에 이어 2022년 베이징 겨울 올림픽 및 장애인 올림픽 대회를 연이어 유치함에 따라, 3국간 교류를 심화해 나갈 것이다'라고 합의하면서 한국이 제안해 올해 처음으로 열렸다. 조윤선 문체부 장관과 류펑(劉鵬) 중국 국가체육총국 총국장,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문부과학성 대신이 대표로 참석했다. 서명식에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도 동석했다.

세 나라는 올림픽조직위원회 간의 전문가 교류와 대회 운영 노하우 공유 등 개최를 위한 준비하고 지속가능한 발전과 나아가 인류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올림픽 유산(Olympic Legacy)을 함께 발굴해 한다는 데 동의했다. 아울러 공동 번영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 동아시아가 세계 평화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힘을 합치기로 했다. 세계도핑방지기구(WADA) 이사국으로서 도핑 척결에도 앞장서기로 합의했다. 선언문에는 여성과 청소년, 장애인 등 모든 이를 대상으로 한 스포츠활동을 장려하고 스포츠산업을 통한 사회 발전에도 기여하자는 내용도 포함됐다.

조윤선 장관은 기조연설을 통해 "3국에서 개최될 올림픽의 성공 뿐 아니라 스포츠 분야를 중심으로 보편성과 특수성을 창조적으로 이끌어냄으로써 공동번영과 인류에 기여할 수 있는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2회 회의는 2018년 일본에서 열린다.

평창=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