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후피임약 사용 늘면서 청소년 오남용도 3년새 2.5배

성관계 후 임신을 피하기 위한 사후피임약(응급피임약) 사용이 최근 몇년새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사후피임약 오남용이 의심되는 사례도 청소년을 중심으로 빠르게 늘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인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3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감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인재근 의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2년 1월~2016년 6월) 전체 피임약 처방 건수는 105만7126건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사후피임약 처방은 62만5658건(59.2%), 일반피임약 처방은 43만1468건(40.8%)이었다. 피임약 복용 10건 중 6건은 사후피임약인 셈이다.

이러한 사후피임약 처방은 시간이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 사후피임약 처방 건수는 15만9575건으로 2012년(8만5429건)과 비교해 7만건 이상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51.8%로 절반을 넘겼고 30대(26.8%)와 40대(11.9%)가 뒤를 이었다. 10대 청소년도 1만4390건(9%)을 처방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한 달에 2번 이상 사후피임약을 복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오남용 의심’ 사례도 함께 증가했다. 일반적으로 사후피임약은 한 달 1회 복용에 한해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기준 오남용 추정 인원은 5482명으로 2012년(2395명)의 2.3배에 달했다. 특히 오남용 우려는 청소년들에게서 더 심각하게 나타났다. 10대는 2012년 170명에서 지난해 420명으로 2.5배가 됐다.

청소년들이 사후피임약을 많이 찾는 건 평상시 피임 지식 등이 취약한 점과 연결된다. 질병관리본부의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통계에 따르면 청소년 성교육 경험률은 지난해 기준 73.3%로 집계됐다. 청소년 10명 중 3명은 제대로 된 성교육을 받지 못 하는 것이다. 피임 실패 등으로 원하지 않은 임신을 한 청소년들은 ‘낙태’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 임신한 여학생의 인공임신중절수술 경험률은 지난해 73.6%로 나타났다. 아기를 가진 청소년 4명 중 3명은 낙태를 통해 아기를 포기하는 셈이다.

인재근 의원은 "사후피임약은 인체 호르몬을 조절하는 약이라서 복용 전 유의사항 등에 대해 정확히 숙지해야 한다. 특히 임신ㆍ출산 관련 질환 위험에 노출되기 쉬운 청소년들에게 피임 관련 정보를 적극적으로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