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대 은행 파업참가율 3% 불과…전체 참가인원도 예상보다 저조할 듯

금융감독원은 23일 “금융노조의 총파업에 1만8000여명이 참가할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체 은행 직원 대비 15% 수준이다. 노조측 전망치인 10만명, 사측 전망치인 3만~4만명보다 적은 수치다. 영업점이 많은 신한·KB국민·KEB하나·우리은행의 경우 파업 참가율이 3%에 불과하다고 금감원은 덧붙였다. 이에 따라 당초 우려했던 은행 업무 차질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이날 오전 9시쯤 기자가 찾았던 서울 당산동의 한 은행 지점은 여느 때와 별 다른 점이 보이지 않았다. 직원들은 대부분 제 자리에 앉아있었고, 고객들도 평상시처럼 은행 업무를 보고 있었다. 지점의 한 직원은 파업 참여자 현황을 물은 기자에게 “우리 지점에는 파업 참가자가 없다”고 짧게 대답했다. 인근의 다른 은행 지점도 마찬가지였다. 이 곳의 한 직원도 “구청과 업무 연계가 돼 있는 지점이기 때문에 아무도 파업에 참여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금융노조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 경기장에서 총파업 집회를 진행한다. 노조측은 이날 총파업에 10만명, 사측은 3만~4만명이 참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금융노조가 총파업에 나선 건 2000년 7월, 2014년 9월에 이어 세 번째다.

금융노조는 정부를 중심으로 추진 중인 성과연봉제의 조기 도입에 반대하면서 이날 총파업을 결의했다. 성과연봉제가 ‘쉬운 해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반면 정부는 “고연봉자인 금융 노동자들이 금융개혁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성과연봉제에 반대하면서 파업에 나선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은행들은 파업 참여 규모에 따른 '컨틴전시 플랜'을 가동해 고객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이다. 금융감독원도 이날 오전 17개 은행 본점에 검사역 50여명을 파견해 영업 상황을 점검했다. 금감원 직원들은 본점과 영업점의 전산시스템이 정상적으로 가동되고 있는지, 은행 고객들에게 총파업 관련 안내가 제대로 되고 있는지 등을 점검중이다. 한국은행도 파업으로 금융 전산망 운영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에 대비해 비상 상황반을 가동했다. 은행 전산망 운영인력은 파업에 참여할 수 없도록 돼 있지만, 만일의 사태를 대비한다는 차원에서 비상 상황반 가동을 결정했다. 한은은 지급결제업무에 차질이 발생할 경우 오후 5시30분으로 정해져 있는 한은 금융망의 마감 시간을 연장할 방침이다.

박진석·김경진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