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스폰서 의혹' 김형준 부장검사 비공개 소환조사

기사 이미지

김형준 부장검사. 송봉근 기자

검찰이 ‘스폰서ㆍ사건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형준(46ㆍ사법연수원 25기) 부장검사를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대검 특별감찰팀(팀장 안병익)은 22일 “금일 오전 8시 30분부터 김 부장검사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장검사는 지난 2일 자신에 대한 감찰이 시작된 이후 대검 감찰본부에서 한 차례 조사를 받았다. 이번이 두번째 출석인 셈이다.

김 부장검사는 중ㆍ고교동창인 유통업체 운영자 김모씨로부터 금품과 향응을 받고 그가 70억원대 사기ㆍ횡령 혐의로 고소당한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서울서부지검 담당 검사 및 부장검사 등과 접촉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장이던 지난해 친구 박모 변호사의 증권범죄 사건을 맡거나 수사 정보를 확보해 그의 혐의를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도 있다. 박 변호사는 김 부장검사에게 부인 계좌 명의와 4000만원을 빌려주기도 했다.

검찰은 또 김 부장검사가 지난해 3월부터 올해 7월까지 KB금융지주 측 임원을 만나 수백만 원대 술접대를 주기적으로 받고 자회사 KB투자증권 관련 수사동향을 흘렸다는 의혹도 제기됨에 따라 이 부분도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김 부장검사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대로 구속영장 청구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검찰은 지난 20일과 21일 김 부장검사의 또 다른 휴대전화를 확보하기 위해 두 차례 압수수색(자택 등)을 벌였지만 기기를 찾지 못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