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라이나전성기재단, ‘50+세대’ 위한 낭만학교 ‘전성기캠퍼스’ 10월 10일 오픈

기사 이미지
전성기캠퍼스 소모임 및 커뮤니티 공간

라이나전성기재단(이사장 홍봉성, 이하 재단)이 오는 10월 10일 서울시 종로구 라이나생명 사옥 내에서 민간재단 최초로 ‘50+세대’를 위한 교육 시설이자 커뮤니티 공간인 ‘전성기캠퍼스’를 오픈한다고 23일 밝혔다.

초고령사회를 맞아 은퇴한 젊은 노인들이 어떻게 하면 길고 긴 노후를 활기차고 건강하게 보낼 것인지가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는 시점에서, 순수 민간재단에서 노노(老老)케어 개념의 프로그램을 도입한 것.

재단은 일·경제·여가·취미·건강·인간관계·사회참여 등 50+세대가 관심을 갖고 있는 다양한 분야에 대해 함께 나누고 배우고 실험하는 커뮤니티 ‘전성기캠퍼스’를 구상, 1년여 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50+세대를 위한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과 온·오프라인 공간을 마련하게 됐다.
전성기캠퍼스 공간은 라이나생명 본사 지하 1층, 임직원과 텔레마케터들의 휴게공간이던 곳을 리모델링했는데, 공공건축가의 설계 참여를 통해 강의와 워크숍, 세미나, 소모임 등이 자유롭게 이루어질 수 있는 유동적인 공간으로 재탄생시킨 동시에 기존의 가구와 구조물 등을 적절히 재활용했다. 주로 전성기캠퍼스 교육 프로그램을 위해 사용되는 것 외에, 50+세대의 행사와 모임 등을 위해 대관할 계획이다.

교육 프로그램은 ▶나를 알아가는 발견학 ▶함께 즐기고 배우는 같이학 ▶서로의 재능을 나누는 나눔학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도전학 총 4개 부문으로 나뉘어지며, 부문별로 6~8개의 수업이 준비돼 있다.

대표적인 수업으로는, 자신만의 경험과 시간을 자서전으로 남겨 소중한 누군가에게 선물해보는 ‘경험자의 자서전’(7회), 반려동물을 돌봐주는 새로운 직업 ‘펫시터 도전하기’(1회), 균형 잡힌 현명한 소비를 배우는 ‘나의 소비패턴 분석’(3회) 등이 있다.

특히, 전성기캠퍼스는 전문 강사뿐만 아니라 시니어 자신이 가진 재능과 지식을 또 다른 시니어들에게 나눌 수 있는 ‘Learn from each other’, 즉 일종의 ‘노노(老老)케어 개념의 재능기부 수업 방식도 도입했다.

올해는10~11월 2개월간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첫 수업은 10월 11일부터 시작된다. 모든 수업은 무료로 진행되나, 강의에 따라 소정의 재료비가 들기도 한다.

9월 23일부터 수강신청을 받는 전성기캠퍼스에 대한 보다 자세한 교육 내용 확인 및 수강신청은 재단 홈페이지와 전성기 사이트에서 가능하며, 교육 및 모임 지원 전문 사이트인 온오프믹스를 통해서도 수강신청을 할 수 있다.

이후 10월 중 오픈 예정인 전성기캠퍼스 사이트를 통해 회원가입 후 직접 수강 신청 및 대관 신청이 가능하다. 그 밖에 전성기캠퍼스에 관해 궁금한 사항이 있을 경우 전화나 이메일로 문의하면 된다.

재단 홍봉성 이사장은 “비슷한 고민을 가지고 동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삶에 대한 고찰 및 자아성찰의 기회를 제공하고, 다양한 방식의 자기계발을 통해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고자 한다”며 “전성기캠퍼스를 통해 고령화 시대, 중요한 사회 구성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50+세대를 비롯한 시니어들의 건강하고 활력 넘치는 삶을 응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도 재단은 고령화 사회를 살아가는 시니어를 적극 지원하며 ‘지금이 바로 전성기’라는 인식과 함께, 은퇴세대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도울 예정이며, 서울50플러스재단과 공동으로 시니어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