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매년 증가하는 외국인 새댁 숫자가…

 
농촌 총각 5명 중 한 명이 외국인 여성과 결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당 황주홍 의원(전남 고흥ㆍ보성ㆍ장흥ㆍ강진군)이 통계청 ‘농어촌 국제결혼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황 의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농림어업에 종사하는 남성 가운데 외국인 여성과 국제결혼을 한 비율은 22.7%였다.

2011년부터 2015년까지 농림어업에 종사하는 남성의 결혼 전체 2만5374건 가운데 5764건(22.7%)이 국제 결혼이었다.

연평균 1152명의 외국인 새댁이 생긴 것이다.

특히 이중 83.2%인 연평균 약 958명이 읍면 지역이었다.

지난 해 전체 혼인 건수(30만2828건)에서 한국 남자와 외국 여자의 국제 결혼은 4.8%(1만4677건)였다.

특히 읍면지역은 3410건 중 4분의 1(615건)이 농림어업 종사 남성과 외국인 여성 간의 국제결혼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국제결혼에 따라 농어촌의 다문화 가정도 늘어나 2014년에는 전체 농가 112만 가구 중 1.3%인 1만4697 가구가 다문화가정이었다.

황 의원은 “국제결혼을 통한 다문화 가정이 늘어난 만큼 이들에 대한 여건 조성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히고, “특히 농어촌 지역의 노인ㆍ다문화 가정 자녀 등에 대한 사회적 배려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