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획수당 받으려면 멧돼지·고라니 귀·꼬리 잘라오세요”

 
기사 이미지

포획된 멧돼지. [중앙포토]

멧돼지나 고라니 등 농작물에 해를 끼치는 동물을 포획하면 수당을 지급하는 지방자치단체가 많다. 이른바 포획수당으로 엽사(사냥꾼)에게 주는 일종의 수고비다.

그런데 최근 지자체들이 이 수당을 받으려면 포획한 동물의 귀나 꼬리 등을 잘라오라는 ‘엽기행정’을 펼쳐 논란이 되고 있다.

충북 단양군은 멧돼지·고라니의 꼬리를 잘라오게 하고 있다. 군 측은 부정 청구를 막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는 입장이다. 옥천군 역시 멧돼지는 꼬리와 귀를 자르고, 고라니는 사체를 통째로 가져와야만 3만원씩 수당을 주고 있다.

이 지역에서는 올해 멧돼지 164마리와 고라니 1647마리가 붙잡혔다. 멧돼지 귀 328개와 그의 절반에 해당하는 꼬리가 수당 청구용으로 군청에 제출됐다는 얘기다.

음성군은 고라니 꼬리를 제출하면 2만∼3만원을 주고, 비둘기·까치 등 조류는 두 다리를 가져왔을 때 5000원의 수당을 준다. 군은 매월 1차례씩 날짜를 정해 포획 수당 신청을 받는데 그때마다 읍·면사무소 등에서는 잘린 동물 사체를 풀어놓고 수를 헤아리는 진풍경이 벌어진다.

이 같은 동물 사체 일부를 제출하는 수당 청구 방식에 대해 동물단체 등이 반발하고 있다. 한 엽사는 “죽은 동물이라지만 귀와 꼬리를 자를 때면 두 번 살생하는 기분이 든다”며 수당지급 방식의 개선을 촉구했다.

동물보호단체는 ‘동물을 학대하는 엽기적이고 비윤리적인 행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동물자유연대 측은 “동물의 사체를 훼손을 요구하는 것 자체가 동물복지를 외면한 반생태적 행정으로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