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실대’ 평가 수원대ㆍ청주대, 적립금은 수천억원

 
교육부의 대학구조개혁 평가에서 하위 등급을 받은 수원대와 청주대가 수천억원대의 적립금을 쌓아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ㆍ경기 오산시)이 공개한 ‘171개 사립대학 적립금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수원대와 청주대의 적립금은 각각 3588억원, 2917억원이다.

수원대는 전체 171개 사립대 가운데 4위에, 청주대는 6위에 올랐다. 교육부 평가에서 부실대학으로 분류된 상지대도 적립금 231억원을 쌓아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대학은 등록금을 학생들 교육에 투자하기보다는 적립금을 쌓는 데 열을 올리면서 ‘부실대’라는 오명을 얻고 있다.

교육부는 지난해 실시된 1주기 대학구조개혁 평가에서 하위 등급(D+, D, E)을 받은 대학 66곳(일반대 32곳, 전문대 34곳)을 상대로 한 ‘대학구조개혁 후속 1차 이행점검 결과’를 지난 5일 발표했다. 이때 수원대와 청주대, 상지대는 D등급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이들 학교는 내년도 정부 재정지원사업 신규 신청은 물론 대학구조개혁 평가 이전에 선정된 사업 지원까지 전면 제한된다.

대학에 대한 모든 국고 지원이 중단되는 것으로 사실상 퇴출 위기에 몰린 것이다.

특히 수원대의 경우 적립금 쌓기에만 치중하면서 학생들로부터 등록금 반환소송을 당하기도 했다.

수원대는 1심에 이어 지난 7월 열렸던 2심까지 패소하면서 학생들에게 등록금 일부를 내줘야한다.

안 의원은 “대학이 학생들의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투자를 하지 않고 적립금만 쌓는 것은 대학 본연의 임무를 방기하는 처사”라며 “교육 당국이 나서 학생들에 대한 교육투자를 유도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전국 사립대 가운데 가장 많은 적립금을 보유하고 있는 학교는 홍익대(7172억원)였으며 이화여대가 7066억원으로 2위를 기록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