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야후, 5억명 개인정보 유출..."신용카드, 계좌번호는 유출안돼"

 
기사 이미지

포털사이트 야후가 최소 5억 명의 계정에서 개인정보가 유출됐다고 22일(현지시각) 밝혔다.

야후는 “지난 2014년 말 사용자 계정 정보가 유출됐다”며 이 같이 전했다. 또 해커의 배후에 특정 국가(state-sponsored actor)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

유출된 정보는 사용자 이름과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 생년월일, 암호화된 패스워드 등이다.
야후는 다만 신용카드나 은행계좌 정보는 유출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야후는 또 사태 해결을 위해 사법 당국과 협조 중이며 피해를 입었을 가능성이 있는 사용자들에게 유출 사실을 통지하고 해당 계좌 보안을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8월 야후 계정에서 2억개의 개인정보가 온라인 암거래사이트 매물로 나오면서 야후측이 사용자들에게 비밀번호 변경을 권고하는 등 파문이 일었다.

한편 미국 이동통신 1위 업체 버라이존은 지난 7월 야후를 약 48억달러(약 5조55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버라이존의 야후 인수로 내리막길을 걷던 야후의 회생 가능성이 점쳐졌으나 개인정보 유출 사태로 야후 주가가 출렁이는 등 파장이 커질 전망이다.

김백기 기자 key@joongna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