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로마 시장, 2024년 올림픽 유치 반대 “1960년에 진 빚도 아직 갚고 있는 처지”

기사 이미지
지난 6월 로마 역사상 최초의 여성 시장으로 선출된 비르지니아 라지(38·사진) 시장이 21일(현지시간) 로마의 2024년 올림픽 유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로마의 올림픽 유치를 지지하는 것은 무책임할 뿐만 아니라 지속가능하지도 않고 감당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로마는 1960년 올림픽 개최를 위해 진 빚을 아직도 갚고 있는 처지”라며 “이탈리아와 로마의 미래를 저당잡힐 수 없다. 시민들에게 더 빚을 내자고, 돈을 더 달라고 할 수도 없다”고 했다. 그는 “올림픽과 스포츠엔 반대하지 않는다. 그러나 스포츠가 새로운 시멘트(건설) 붐의 구실이 되는 걸 원치 않는다”는 말도 했다. 올림픽 유치를 ‘사막에 대성당들을 짓는 일’에 비유하기도 했다.

2024년 올림픽 개최는 전임 시장의 약속이었다. 마테오 렌치 총리도 지지한다. 그러나 지자체 의회의 동의가 필요하다. 라지 시장의 거부를 시의회가 추인한다면 로마의 유치전 이탈은 확정적이다. 설령 시의회가 라지 시장의 요구에 응하지 않더라고 이미 유치 동력을 잃은 셈이다. 조반니 말라고 이탈리아올림픽위원회(CONI) 위원장이 로마 시장의 지지를 얻지 못하면 올림픽 유치를 포기할 것이라고 말했던 이유다. 이로써 2024년 여름올림픽 유치전은 프랑스 파리와 미국 로스앤젤레스,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앞서 독일의 함부르크와 미국의 보스턴도 유치 의사를 철회했었다.
기사 이미지
현지 언론들은 “올림픽에 대한 시민들의 유보적 입장을 감안하면 어려운 처지의 라지 시장으로선 괜찮은 결정”이라고 말했다.

라지 시장은 시장이 될 때만 해도 기존 정치권을 바꿀 인물로 여겨졌다. 유럽의 포퓰리스트(대중영합주의) 정당으로 분류되는 신생정당인 ‘오성운동’ 소속으로 대중교통과 쓰레기 수거 시스템을 개선하고 공공기관의 무사 안일주의를 없애겠다고 약속했었다.

막상 집권한 후의 모습은 기대에 크게 못 미쳤다는 게 중평이다. 쓰레기난이 여전한데다 자신이 임명한 시청 주요 인사 5명이 하루에 줄사퇴하는 일도 벌어졌다. 행정 무능력 문제였다. 이 때문에 이번 라지 시장의 결정을 두고 여당의 살바토레 마르조타 의원은 “오성운동이 로마에서 일을 망치는 것으로도 모자라, 국가에 막대한 해를 미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