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핵 관련 땐 연필 한 자루 수출도 안돼”

존 울프스탈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군축·비확산 선임국장은 21일(현지시간) “한국이 자체 핵무기 보유를 추진하는 것은 미국의 이익에도, 한국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미군 전술핵의 한반도 재배치를 놓고도 “대북 억지력을 향상시킬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반대를 재확인했다.

그는 이날 워싱턴 우드로윌슨센터에서 동아시아재단과 현대차·KF 한국연구센터 주최로 열린 ‘제4차 한·미 대화’ 세미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울프스탈 국장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을 지원하거나 조금이라도 관련된 물질이라면 연필 한 자루건, 금 1온스건, 석탄 한 무더기건 그 양이 중요하지 않다”며 “인도적 지원 목적이라는 게 확실히 증명되지 않으면 대북 수출은 금지된다”고 단언했다.

그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추진 중인 추가 대북제재와 관련, “최우선과제로 최대한 집중하고 있다”며 “대북 압박과 제재를 강화하는 내용으로 가까운 시일 내 중국 등 다른 국가들과 합의를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앞서 벤 로즈 NSC 부보좌관도 20일 “중국은 다양한 물자 의 대북 수출 차단을 촉구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로즈 부보좌관은 지난 19일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의 회동과 관련, “중국이 후속 조치를 취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