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야당 “기업, 대가 바라고 미르재단 기부” 황교안 총리 “사실 아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22일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재계가 486억원을 출연해 만든 미르재단과 관련, “(설립 시) 정해진 법 절차를 밟았고, 아무 문제가 없다고 보고받았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또 “하루에 (문화체육관광부가 재단 설립) 허가를 내줬다는 말씀도 하셨는데 하루이틀 만에 허가 내준 선례가 있다고 들었다”고 말 했다.

질문자로 나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면세점 입점을 경쟁하는 기업들인 SK하이닉스가 68억원, 롯데가 28억원을 기부했다. 부채비율이 1000%가 넘고 한진해운을 살려보겠다고 발버둥을 치는 대한항공도 10억원을 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거액을 낸 것이 이상하지 않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황 총리는 “기부의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봐야 한다”며 “기부가 문제는 아니지 않으냐”고 반문했다.

공방을 주고받던 송 의원은 “(총리가) 그렇게 기름장어처럼 살살 피해가며 답하면 안 된다”거나 “내시와 환관이 왕의 귀를 막을 때 민심을 전할 수 있는 영의정이 돼야 한다”면서 언성을 높였다. 이에 황 총리도 목소리를 높여 “ 왜 그렇게 평가를 하시느냐”면서 “사실을 기초로 말씀하시라”고 받아쳤다.

황 총리는 송 의원이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미르재단 모금과 관련해 안종범 청와대 경제수석을 내사했다는 보고를 받았느냐”고 묻자 “내사를 했다는 말은 들었다”고 말했다. 다만 황 총리는 “수사 단계는 아니었으며, 수사를 하려고 하면 대통령에게 보고를 했어야 했는데 그런(수사 전환) 보고는 없었다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국무총리실은 “내사를 했다고 들었다는 황 총리의 답변은 언론 보도를 들었다는 의미”라고 해명했다.

더민주 이언주 의원도 “두 재단(미르와 K스포츠 재단)이 비상식적으로 모금을 빠르게 한 것은 (대기업이 원하는) 노동개혁과 규제 완화의 대가였다고 생각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황 총리는 “사실이 아니다. 정부 조직이 과거와 다르다”고 부인했다.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22일 연합뉴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재단법인 미르와 K스포츠는 기업들이 작년 여름부터 논의를 시작해 자발적으로 설립한 재단”이라며 “안종범 청와대 수석에게는 출연 규모나 방법 등이 거의 결정됐을 시점에 알려줬을 뿐 사전 지시를 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유성운·채윤경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