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규탄 흑인 시위대 피격…샬럿에 비상사태 선포

경찰 총격에 따른 흑인 사망에 항의하는 시위가 이틀째 이어지고 있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뉴욕타임스(NYT)는 21일(현지시간) 밤 팻 매크로리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방위군 투입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기사 이미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발생한 경찰의 흑인 총격 사망 사건으로 시위가 격화된 21일(현지시간) 무장 경찰과 시위대가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샬럿에는 이날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샬럿 AP=뉴시스]

시위는 20일 샬럿의 한 아파트 단지 내 주차장에서 흑인 남성 키스 라몬트 스콧(43)이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한 데서 촉발됐다. 체포 영장이 발부된 용의자를 찾고 있던 경찰이 다른 흑인 남성인 스콧에게 발포해 벌어진 사건이었다. 경찰 측은 “찾고 있던 용의자는 아니었지만 그(스콧)가 무장하고 있었다”며 “차량에서 총기를 들고 나와 위협을 가해서 발포했다”고 밝혔다. 유가족은 경찰의 발표가 거짓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스콧은 비무장 상태였고 아이들의 스쿨버스를 기다리면서 책을 읽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커 푸트니 샬럿 경찰서장은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사건 현장에서 발포한 흑인 경찰을 향해 스콧이 휘두르던 총기를 발견했다. 책은 없었다”고 재차 확인했다. 또 “총을 내려놓으라고 여러 번 경고했으나 스콧이 듣지 않았다”고 밝혔다.

주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스콧의 사망은 거센 시위로 이어졌다. 20일 밤 샬럿 도심에선 시위대가 ‘흑인의 목숨도 중요하다(black lives matter)’ ‘손을 들었으니 쏘지 말라(Hands up, don’t shoot!)’는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다. 이튿날까지 이어진 시위는 한 시위 참가자가 치명적인 총상을 입으면서 격화됐다. 샬럿시 당국은 트위터를 통해 “총에 맞은 시민이 위독한 상태이며, 경찰 4명도 부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또 “총격은 민간인끼리 대치하던 중 발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위대는 물병을 던치고 경찰차를 공격하는 등 격렬하게 경찰에 맞섰고 경찰은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최루가스를 살포했다. 밤 10시 시 당국이 “시위대와 언론 모두 철수하라”며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체포하겠다”고 경고한 뒤 상황은 진정됐다.

스콧의 죽음과 샬럿의 시위는 공권력과 흑인사회의 갈등에 다시 불을 붙였다. 지난 16일에도 오클라호마주 털사에서 40세 흑인 남성 테렌스 크러처가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경찰 지시대로 두 손을 머리 위로 들고 있던 그를 향해 경찰은 발포했다. 14일엔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서 장난감총인 BB탄총을 든 13세 소년 타이리 킹이 경찰의 총격으로 숨졌다. 1주일 새 경찰이 흑인을 사살하는 사건이 3건 발생한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스콧을 포함, 올해 경찰 총격으로 사망한 미국인은 모두 706명이며, 이중 흑인 남성이 163명이라고 보도했다.

긴장이 고조되자 로렌타 린치 미 법무장관은 21일 스콧과 크러처 사망사건에 대해 “비극적이며 슬픈 사건”이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시위는 헌법에 보장된 권리로 변화를 이끌지만 폭력은 시위로 얻고자 하는 정의를 약화시킨다”며 평화 시위를 촉구했다. 법무부는 크러처 사건에 대한 수사를 개시했다.

흑인 인권단체들은 잇따른 흑인 사망에 항의하는 의미로 불매 운동에 돌입했다. 현지 흑인 운동가인 B.J.머피는 NYT에 “죽임을 당하는 게 지겹다. 적당히 넘어가려는 정치인들도 지겹다. 우리는 너무 약하고, 정치인은 우리의 슬픔에 공감하지 못한다”며 “샬럿에서 흑인의 목숨이 중요하지 않다면 우리의 돈도 필요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