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타일] 항일운동 돈줄 ‘대동상점’ 도시재생 계획 짜다 발견…광복로를 역사문화 거리로

영주시의 한가운데에는 삼각형 모양의 공지가 있었다. 중앙선과 영동선, 이제 더 이상 기차가 다니지 않는 북영주선이 교차하며 삼각지를 만들어냈다. 철로는 삼각지와 도시를 단절시켰다. 도시 한가운데에 무허가 건물이 들어섰고 달동네가 만들어졌다. 마스터플랜을 짜던 과정에서 “영주시 재생을 위해서는 도시 중심성을 회복해야 한다”는 게 과제로 떠올랐다. 현재 그곳에는 장애인종합복지관과 노인복지관이 지어지고 있다.

영주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쭉 뻗어내려 가는 광복로 주변으로 근대 문화 자산이 많다는 것도 조사됐다. 대표적인 건축물이 ‘대동상점’이었다. 항일 비밀결사조직이었던 대한광복단의 자금 창구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광복로 일대를 역사문화거리로 조성하자는 계획도 포함됐다. 오래된 후생시장의 근대 한옥상가를 복원하자는 청사진도 추진 중이다. 영주시의 도시·건축 통합 마스터플랜은 면밀한 조사 끝에 완성됐다.

영주시 1기 공공건축가였던 윤승현(인터커드 건축사사무소) 소장은 “영주시가 마스터플랜을 바탕으로 중앙부처의 공모지원사업에 워낙 잘 뽑히다 보니 벤치마킹을 하려는 지자체 문의가 줄을 잇고 있다”고 전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