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매거진M] 상해와 경성, 차가운 분위기 속 멋을 살렸다

그동안 ‘내부자들’(2015, 우민호 감독) ‘베테랑’(2015, 류승완 감독)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2012, 윤종빈 감독) ‘친절한 금자씨’(2005, 박찬욱 감독) 등의 미술을 담당해 온 조화성 미술감독에게도 ‘밀정’은 “쉽지 않은 작업”이었다. 1920년대 경성과 중국 상해의 모습을 새롭게 표현해 내는 것이 “흥미로움이자 부담”으로 다가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조 미술감독은 인물들의 뜨거운 내면과 차가운 분위기가 공존하는 ‘밀정’만의 공간을 구현하며 베테랑다운 면모를 발휘했다.
기사 이미지

[사진 `밀정` 스틸컷]

기존 시대극과 달라야 했다

‘밀정’만의 세계관을 완성하기 위해 조화성 미술감독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기존 시대극과 다른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었다. 조 미술감독은 “‘일제강점기’라는 시대를 고증해 지켜야 할 부분은 지키면서 다양한 공간들을 미학적으로 뒤섞어, 캐릭터와 사건을 함축적으로 표현했다”고 말했다.

그가 김지운 감독과 정한 ‘밀정’의 전체적인 미술 컨셉트는, 차분하고 엄숙하면서도 차가운 분위기. 그래서 일제강점기가 배경인 영화 중 대부분이 사용한 앰버(황색) 톤 위주의 따뜻함을 배제하고, 블루 계열의 차가운 톤으로 표현했다.

“일제강점기는 암흑 시대지만 당시 의상이나 건축물은 낭만적으로 보이는 아이러니한 부분이 많더라. 어둡고 차갑지만 멋이 배어 있는 부분을 놓치지 않으려 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기차·약국·고문실 직접 제작

1920년대 말 상해와 경성 거리를 재현하기 위해 동·서양 문화 그리고 전통과 근대의 양식이 공존하는 ‘처둔·썽창·라오싱’ 세 군데의 상해 세트장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밀정’은 그 어떤 영화보다 세트에서 촬영한 부분이 많았다.

극이 시작되고, 일본 경찰 하시모토와 그의 정보원 하일수(허성태)는 계속해서 의열단을 쫓아다닌다. 조 미술감독은 “일본 경찰이 의열단을 찾아 은신처, 폭탄 제조상, 약국, 사진관 등을 옮겨 다니는 장면은 마치 로드무비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내부에서 또 다른 내부로 공간이 바뀌는 장면도 많아, 처음에는 공간 전부를 세트로 만들 계획이었다. 하지만 다행히 상해 세트장에서 촬영이 가능해져, 기존 공간 내부를 조금씩 고치는 식으로 작업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기사 이미지

[사진 라희찬,STUDIO 706]

그렇다면 미술팀이 100% 제작한 세트는 무엇일까. 경성으로 향하는 기차, 이정출과 김우진이 만나는 산장, 연계순(한지민)의 은신처 약국, 서점, 인력거 공업소, 고문실 복도와 내부, 정채산(이병헌)과 이정출이 만나는 음식점 등이다.

미술팀이 가장 신경 쓴 공간은 의외로 약국과 최종 상영본에서는 편집된 서점이었다. 조 미술감독은 “단시간에 스쳐 지나가는 공간일수록 많이 신경 쓰인다”고 했다. “기차처럼 중요한 장면을 찍는 공간은 모든 스태프가 주목하기 때문에 잘못된 부분이 생길 리 없다.

하지만 잠깐 나오는 공간은 내가 신경 쓰지 않으면 꼭 부족한 부분이 생기더라. 그래서 이런 공간에 더욱 공들인다. 애써 만든 공간이 ‘통편집’되면 정말 속상하다.”

김지운 감독의 차기작 ‘인랑’도 준비 중

조 미술감독은 김 감독을 “나와 가장 잘 맞는 감독”이라 말했다. “예전에는 같은 감독과 두 번 이상 작업하는 경우가 별로 없었다”는 그가 김 감독과는 여섯 편이나 함께한 이유다. “스태프 대부분이 김 감독님과 작업하면서 보람을 느낀다.
 
▶ 관련기사 냉정과 낭만이 공존하는 서늘한 1920년대

생겼을 때도 불만 갖는 스태프가 없었다. 그것이 어떻게든 영화에서 잘 표현될 것임을 알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감독이 하나의 키워드를 던져 주는 식으로 일을 맡긴다면, 김 감독은 먼저 큰 그림을 그린 후 스태프와 함께 하나씩 더해 가는 것이 특징이라고. “김 감독님 옆에서 일하다 보면 그의 스타일리시하고, 우아하고, 섬세한 면이 나에게도 전염되는 것 같다.” 조 미술감독은 김 감독의 차기작 ‘인랑’도 함께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