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golf&] 컨트롤 성능 뛰어난 연철단조 … 부드러운 타구감

기사 이미지
미즈노 MX시리즈가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였다. 한국미즈노가 올해 신제품인 ‘NEW MX-30 포지드 아이언’(사진)을 출시했다.

미즈노 MX시리즈는 국내 골프시장에서 단조 아이언의 인기몰이에 앞장서며 단조 아이언의 기준으로 평가 받고 있다. 지난 2004년 MX-23을 초대 모델로 출시한 이후, MX-25·MX-200에 이어 2010년에 MX-300을 마지막으로 론칭한 바 있다.

한국 전용 모델로 새롭게 찾아온 2016 ‘NEW MX-30 포지드 아이언’은 미즈노 단조 아이언의 DNA를 계승한 정통 연철단조 아이언을 표방한다. 한층 향상된 타구감과 컨트롤 성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새롭게 선보인 아이언 시리즈는 탄소의 정밀도가 높고, 불순물 함유량이 JIS(일본공업규격)의 절반 이하인 엄선된 연철소재인 ‘1025E’를 채용했다. 순수한 연철이 조직의 밀도를 촘촘하게 높여 미즈노 아이언 특유의 묵직하지만 부드러운 타구감을 느끼게 해준다.

여기에 MX시리즈의 DNA인 ‘T-SLOT캐비티’와 ‘3레이어드 임팩트패드(3 Layered Impact pad)’로 이상적인 탄도와 최상의 타구감을 실현했다. 캐비티 하단부에 T자 형태로 가공한 ‘T-SLOT캐비티’로 무게중심이 보다 낮고 깊게 만들어졌다. 이는 관성모멘트의 극대화와 유효 타구면의 증가로 보다 이상적인 탄도를 실현할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토우와 힐 부분에 효율적으로 중량을 배분한 저중심의 설계가 관용성을 높이고 헤드의 뒤틀림을 완화시켜 중심을 벗어난 샷이라도 보다 안정적인 비거리와 방향성을 제공한다. 또 타구면 뒤 부분을 ‘3레이어드(3 Layered)’한 임팩트 패드로 임팩트 시 손실 없는 부드러운 타구감을 가능하게 한 것도 새로워진 NEW MX-30 포지드 아이언의 특징이다.

‘NEW MX-30 포지드 아이언’에는 세계 8개국에 특허를 취득한 미즈노만의 연철단조공법인 ‘그레인 플로우 포지드(Grain Flow Forged)’가 적용됐다. 헤드에서 넥까지 한 번에 이어지는 단류선(금속 조직의 흐름)이 개선된 타구감을 제공한다. 여기에 미즈노의 독자적인 ‘하모닉 임팩트 테크놀로지(Harmonic Impact Technology)’를 통해 아이언의 타구음 진동수를 수십 헤르츠(Hz)단위로 조절하며 최적의 타구음 밸런스를 찾아내 깊은 울림의 맑은 타구감을 실현했다.

한국미즈노 관계자는 ‘NEW MX-30 포지드 아이언’의 출시와 관련해 “세계 최고의 연철단조 아이언 제조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미즈노는 올해로 창립 110주년, 골프클럽 생산 85주년을 맞았다”며 “미즈노의 핵심 가치인 ‘신뢰’와 정통 연철단조 아이언의 DNA를 그대로 담고 있는, 미즈노 골프를 대표하는 모델인 ‘MX시리즈’를 통해 단조 아이언의 진가를 다시 한 번 선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통 연철단조 아이언 ‘NEW MX-30 포지드 아이언’은 전국 미즈노 대리점에서 구매 가능하다. 문의 mizuno.co.kr, 02-3143-3358.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