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선집중] 입사 동시에 봉사단 일원 … 모든 생명 존중 받는 건강한 세상 만들기

기사 이미지

한화생명은 충청지역본부의 결혼이주여성 3년차 이내를 대상으로 한국요리와 밑반찬 강습 프로그램 ‘행복을 나누는 밥상’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 한화생명]

한화생명은 2004년 7월 ‘한화생명 봉사단’을 창단했다. 단순히 기부금을 전달하는 소극적인 활동에서 벗어나 지역사회내의 가난하고 소외된 이웃을 위해 땀과 정성이 배인 꾸준하고 적극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나가고 있다.

한화생명은 신입사원 교육과정을 봉사활동으로 시작한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입사와 동시에 한화생명 봉사단의 일원으로 활동하게 되는 것”이라며 “땀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모든 생명이 존중 받는 건강한 세상 만들기’라는 생명보험의 나눔 정신을 교육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부분을 제공하는 봉사활동. 이것은 한화생명이 사회공헌활동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가장 중요시하는 부분이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봉사활동의 수혜자를 먼저 생각하는 지역사회 맞춤형 봉사활동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한화생명은 본사 및 전국 7개 본부 144개 봉사팀을 주축으로 다양한 지역맞춤형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도란도란 원예교실’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조부모의 손·자녀 양육을 돕기 위해 운영하는 프로그램이다.

방과 후 교실과 조부모를 위한 동화 구연, 종이 접기 등의 교육을 제공한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악 교실, 원예 활동, 요리 교실 등 정서적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자기 역량 강화를 돕고 있다.

‘드림탐험대 골목대장’은 대구 지역 다문화 가정 아이들 80여 명과 함께 고령 개실마을에서 야생화 심기, 도적굴 탐방 등 문화탐방을 실시하는 프로그램으로 다문화 가정 아이들의 사회성과 자아존중감 향상을 위해 지원을 이어나가고 있다.

‘한화생명 골목길 소방서’는 부산 전포동 지역의 노후주택과 전통시장 등 소방차 진입이 어려운 화재 취약지역에 소화기를 설치해 화재 발생시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게 한 프로그램이다. 부산 전 지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 외에도 충청지역본부의 결혼이주여성 3년차 이내를 대상으로 한 한국요리와 밑반찬 강습 프로그램인 ‘행복을 나누는 밥상’, 호남지역본부가 광주 동구청과 협약을 맺고 지역의 어르신들을 위한 건강검진을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함께 만드는 마을’ 프로그램 등이 있다.

한화생명은 2013년부터 중증장애인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연계고용 협약을 체결하여 장애인들이 생산한 천연비누 세트를 매년 6300여 개 구입해 고객 사은품으로 제공함으로써 장애인 고용이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간접 지원하고 있다. 오는 10월에는 내수 살리기의 일환으로 농촌체험캠프·직거래장터 등을 전국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지역 소외계층 맞춤형 필요 지원사업을 진행해 나가고 있으며 앞으로도 고객의 따뜻한 동반자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